800만불 대북지원, 북한 아동·임산부 영양지원 및 모자보건사업
800만불 대북지원, 북한 아동·임산부 영양지원 및 모자보건사업
  • 시민의소리
  • 승인 2019.05.17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00만불 대북지원, 북한 아동·임산부 영양지원 및 모자보건사업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한 800만불 대북 인도지원을 추진한다.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이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승인 등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이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승인 등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정부는 17일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하기 위해 800만달러 대북지원을 추진하고, 자산 점검을 위한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방북 신청도 승인하기로 했다.

통일부는 "우선 유엔 WFP(세계식량계획)와 유니세프(UNICEF·유엔아동기금)를 통해 북한 아동·임산부 영양지원 및 모자보건 사업 등 국제기구 대북지원 사업에 800만달러 대북지원 공여를 추진하기로 하였다"고 밝혔다.

이어 인도주의적 대북 식량지원 문제도 국민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면서 국제기구를 통한 지원, 대북 직접지원 등 구체적인 지원계획을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에서 인도적 차원의 대북지원은 정치문제와 결부되지 않고 추진돼야 하며,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방북도 재산권 보호 차원에서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편 정부는 개성공단에 투자한 기업인들이 지난달 30일 신청한 공단 내 자산 점검을 위한 개성공단 방북 승인 신청을 '우리 국민의 재산권 보호' 차원에서 승인하고, 방북 신청 기업인 193명의 방북이 조기에 성사되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의 이번 조치는 지난 2월 말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미국의 제재 응수 등 교착되는 북·미 관계에서 한국 주도로 대화 물꼬를 열고 비핵화를 진전시키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