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지사, 영광 한빛 원전사고는 무사안일에서 비롯된 예견된 인재
김영록 지사, 영광 한빛 원전사고는 무사안일에서 비롯된 예견된 인재
  • 박병모 기자
  • 승인 2019.06.04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지사, 한국수력원자력 보고 뒤끝 질타
사고 발생 시 지자체에 정보 공개 시스템 마련 요구

“영광 한빛 원전사고는 무사안일·무책임·안전불감증에서 비롯된 예견된 인재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도청 집무실에서 전휘수 한국수력원자력 기술총괄부사장, 석기영 한빛원자력본부장 등과 만나 사고 상황과 조치 상황 등을 보고 받은 뒤 향후 원전 관련 협의를 하고 있다. (사진=전남도)
김영록 전남지사는 도청 집무실에서 전휘수 한국수력원자력 기술총괄부사장, 석기영 한빛원자력본부장 등과 만나 사고 상황과 조치 상황 등을 보고 받은 뒤 향후 원전 관련 협의를 하고 있다. (사진=전남도)

김 지사는 이어 "영광군민, 도민, 국민은 이제 더는 한수원과 규제기관의 말을 믿지 않는다"며 "극심한 국민적 불신을 해소하고 안전에 대한 신뢰 구조를 형성하기 위해서는 뼈를 깎는 노력과 진정성 있는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지사는 "현재 방사성 물질 누출 시 주민 보호 조치 책임은 시·도에 있지만 안전관리 등 사고 이전 사전 조치 권한은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독점하고 있다"고 지적한 뒤 "사고 발생 시 지자체에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시스템을 마련해 달라"고 말했다.

또 조속한 사고 원인 규명과 결과 공개, 관련 책임자 처벌, 재발 방지 대책 강구, 광역지자체 원전 감시체계 참여 등을 요구하면서 한수원의 각별하고도 종합적인 인식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한수원은 이에 대해 원전 이상 상황 발생 시 전남도 재난상황실에 즉시 관련 내용을 통보하는 시스템 구축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