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개막전, NC 다이노스 창원 NC파크 개막전 승
프로야구 개막전, NC 다이노스 창원 NC파크 개막전 승
  • 시민의소리
  • 승인 2019.03.23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개막전, NC 다이노스 창원 NC파크 개막전 승...NC 베탄코트 1호 홈런, 양의지 홈런 백투백

두산-한화(5-4), SK-KT(7-4), LG-KIA(2-0), NC-삼성(7-0), 키움-롯데(7-4)

오늘( 23일 토) 14시 전국 5개 구장에서 2019 KBO 리그 프로야구 개막전이 열렸다.

NC 크리스티안 베탄코트는 2019 프로야구 1호 홈런의 주인공이 됐다. 

오늘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구장에서 기아 타이거즈와 LG 트윈스의 경기를 비롯 5개구장에서 2019 프로야구 개막전이 열렸다.

기아 양현종과 LG 윌슨이 맞붙은 광주에서는 LG 트윈스가 2대0으로 개막전 승리를 거뒀다.

새로 문을 연 창원NC파크 구장에서는 홈팀 NC 다이노스(선발 버틀러)가 삼성 라이온즈(선발 맥과이어)에 7대0 대승을 거뒀다.

NC 다이노스의 새 외국인 타자 베탄코트(28·우익수)는 23일 창원 NC파크 개막전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개막전'에서 1회말 1사 1,2루 상황에서 덱 맥과이어의 3구째 147km/h 직구를 잡아당겨 비거리는 130m의 좌월 3점 홈런을 쏘아 올렸다. 

2019 프로야구 시즌 1호 홈런이자 창원 NC 파크 정규리그 첫 홈런이다. 외국인선수 데뷔 첫 타석 홈런으로는 통산 4번째 기록이다.

뒤이어 양의지가 맥과이어의 2구 148km/h 직구를 받아쳐 비거리 110m의 솔로포로 백투백 홈런을 완성했다. 개막전 연속타자가 홈런을 만든 것은 통산 9번째다.

양의지는 두산베어스에서 자유계약선수(FA)로 이적, 4년간 총액 125억원에 NC와 계약했다.

한편 잠실구장에서는 두산 베어스가 한화이글스에 5대4 승, 인천 문학구장에서는 홈팀 SK 와이번스가 KT 위즈에 7대4로 승리했다.

부산 사직구장에서는 키움 히어로즈가 롯데 자이언츠에 7대4 승리를 거뒀다.

프로야구 2차전은 내일 같은 팀간 경기가 같은 구장에서 열린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