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신대학교에 대한 검찰의 공정한 수사 촉구한다"
"동신대학교에 대한 검찰의 공정한 수사 촉구한다"
  • 정선아 기자
  • 승인 2018.01.09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전남 교육단체들, 동신대교수협 지지하고 나서
"지식노동자 및 주민들과 광주 검찰의 수사 지켜보고 함께 대응할 것"

광주전남교수연구자연합, 민주화를위한교수협의회 광주전남지회, 전국교수노조 광주전남지부, 전국교권수호교수모임 등은 9일 성명서를 내고, 동신대학교에 대한 광주 검찰의 철저하고 공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지난 2017년 12월 15일 동신대학교 교수협의회는 총장과 법인실장 등을 '50여억 원의 횡령 및 배임' 혐의가 있다고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 단체들은 동신대교수협을 지지하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정부의 신자유주의 대학 정책과 비리 사학재단 옹호는 이 땅에 수많은 부정·비리 사학을 만들어냈다”면서 “최근 청암대, 서남대 등에서 보듯이 부정비리는 물론 반교육적인 행태로 국민을 놀라게 한 사건들이 이 지역 사립대학들에서 저질러졌다는 것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 우리는 지역 사립대학의 부정비리가 지역의 대표적인 적폐라고 규정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역 사립대학의 탐욕스러운 지배자들과 그에 부역하는 자들은 대학에서 차마 밝히기 어려울 정도의 굴욕적인 임금을 강요하며 지식노동자를 착취하고 있고, 초단기 계약직 교직원을 양산하면서도 사적 이익을 추구하기 위해 온갖 전횡을 일삼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사립대학을 사적으로 소유한 것으로 착각하지 말라. 사립대학은 대학 설립과정의 특수성을 의미할 뿐이다”며 “부패세습 사학은 천년왕국이 아니다. 그들은 결코 오래갈 수 없고 엄중한 심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다”고 엄중히 경고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광주 검찰이 철저한 수사를 통해 동신대학교와 관련한 모든 의혹을 밝히고 모든 불법, 부정, 비리 관련자를 처벌하기를 기대한다”고 바랐다.

아울러 “지역 대학의 민주적이고 투명한 운영, 즉 ‘대학을 대학답게’ 만드는 노력은 지역사회 전체의 민주주의 발전과 주민의 인간다운 삶에 기여한다”면서 “우리는 지역의 뜻있는 모든 지식노동자 및 주민들과 함께 광주 검찰의 동신대학교 수사를 지켜보고 함께 대응할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