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신대 교수협, '50억 대 횡령비리' 검찰 수사 촉구
동신대 교수협, '50억 대 횡령비리' 검찰 수사 촉구
  • 정선아 기자
  • 승인 2018.01.08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 측, 기자회견장 찾아 "모두 해명 가능하다"며 '반발'
교수협, 교육부에 추가 고발과 감사를 요청한 상태

동신대 교수협이 ‘50억 원대 횡령 및 배임 사건과 관련 조속한 수사를 검찰에 촉구한 것에 대해 학교 측이 적극적으로 반발하면서 학내 갈등이 커지고 있다.

동신대학교 교수협의회(이하 교수협)는 8일 광주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신대학교의 횡령 및 배임 사건에 대해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앞서 교수협은 지난해 12월 15일, 동신대학교 총장 및 법인실장 등을 횡령 및 배임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하고, 교육부에 추가 고발과 감사를 요청했다. 하지만 아직 교육부에서 감사 조사에 관한 연락은 오지 않은 상태다.

교수협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동신대학교가 그동안 국책사업을 많이 땄던 이유는 대학 운영자가 봉건시대의 왕권과 같은 권력을 휘두르면서 불법을 저질렀기 때문이다”면서 “의혹에 대한 정당한 공개 요구를 재단은 개인정보보호법에 위반된다는 것을 핑계로 모든 의혹 자료를 은폐했다”고 주장했다.

고발내역에서 교수협은 “3~6명의 교수가 교육병원도 아닌 협력병원에서 10년 이상 장기 근무를 하고 수십 억대를 횡령했다”면서 “감면해주는 외국인 기숙사비를 장학금으로 지급한 것처럼 계상하고, 35억 원의 교비로 교육과 관계없는 토지를 구매했다”고 밝혔다.

이어서 “거액의 발전기금 납부 후 신규채용·승진·청탁 의혹, 교직원 및 외부인들로부터 받은 9억 7천여만 원의 발전기금에 대한 횡령 등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동신대 측은 협의회가 고발한 내용에 대해 “모두 해명할 수 있다”며 이날 기자회견장에 찾아와 현장 기자들에게 설명했다.

협력병원에서 장기 근무로 수십억대를 횡령했다는 의혹에 대해 학교 측은 “정당한 절차에 의해 협력병원에 겸직하고 있으며, 전액 모두 협력병원에서 부담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외국인 기숙사비 감면 장학금에 대해선 “모범적으로 생활하는 학생에게 기숙사비용을 지원해주는 제도가 있으나, 장학금이 아닌 ‘학생지원비’로 지원되어 장학금과는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교직원 및 외부인들로 받은 발전기금 횡령에 대해서 “기부금은 법인 및 학교 모두 수증이 가능하며 이미 지난 2013년, 9억 7천여만 원 모두 법인회계에서 교비회계로 전출하여 현재 교비회계에 기금으로 적립되어 있다”고 밝혔다.

발전기금 납부 후 신규채용·승진·청탁 의혹에 대해 “전원 모두 적법한 절차에 의거하여 채용하였으며 승진은 관련규정과 절차에 의하여 투명하게 관리되고 있다”면서 “익명의 기부자는 총 2명(2백만 원 1건, 10만 원 1건)뿐이며, 거액의 익명 기부자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35억 원의 교비로 토지를 구매했다는 고발 건에 대해선 “원래 그 땅은 법인 소유의 토지였고, 혁신도시 인근 토지여서 한국농어촌공사가 전원주택 조성을 목적으로 수용했다. 그러나 분양이 저조하여 다시 원소유지인 우리 법인에 환매한 내용이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협의회 교수들에게 증빙자료를 다 준비하여 보여줬음에도 이런 일이 벌어졌다”면서 “고발 건에 대한 해명자료가 모두 준비되어 있으니 궁금한 점들이 있다면 학교 홍보팀에서 자세하게 설명해드리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