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의 목소리 크게 듣는 네트워크 만들자”
“학생의 목소리 크게 듣는 네트워크 만들자”
  • 김석영 시민기자
  • 승인 2013.06.27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산교육네트워크’, 26일 첫 만남 열어

교육 문제는 학부모나 학교를 다니는 청소년들에겐 늘 중요한 문제이고 무엇보다 우선 하는 부분이다. 지나친 입시 위주로 편성된 학교교육에 심적 부담을 느낀 청소년들의 자살을 불러일으키는 일이 심심찮게 나타난다.

광산구(구청장 민형배)는 지난 26일 오후 수완동 ‘책만세 작은도서관’에서 교사, 학부모, 광산구, 교육기관·단체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광산교육네트워크’ 첫 만남을 가졌다. 이 자리는 광산구의 교육방향을 논의하고, 문제점을 함께 해결한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아직은 첫만남이어서 교육의 방향을 논의하는 수준에서 ‘교육 현장의 목소리를 지역사회가 어떻게 교육 현실에 반영할 것인가’를 주제로 했다.

민형배 청장은 "오늘 만남은 광산의 미래를 밝게 비춰줄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이유는 광산교육의 현실을 보다 좋게 만들겠다는 간절함을 실현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모인 때문이다"고 말했다.

학부모인 김미숙씨는 "어떤 프로그램을 만들어 운영하는 것보다는 아이들의 목소리를 듣는 것이 먼저이다"며 "체험프로그램과 같은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수완중 신채린 학생은 "학교밖을 나오면 우리 학생들이 갈 곳은 편의점, 김밥집, 집 이렇게 3곳밖에 갈 곳이 없다"면서 "청소년을 위한 장소와 쉼터 등이 많이 개발되었으면 한다"고 이야기했다.

또 학부모 황남주씨는 "우리 교육은 입시 위주로 가고 있는데 이는 좋은 대학이 좋은 직장으로 가는 길이기 때문이다"면서 "현실적인 문제도 있지만 아이들의 스트레스를 풀어주는 장치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2시간 동안 논의를 가졌다. 주로 전문가나 어른들이 만든 프로그램에 아이들을 동원하는 교육이 아니라 학생들의 목소리를 반영하고, 이들의 꿈을 키워줄 수 있는 버팀목 같은 모임을 만들자는데 의견을 모았다.

아울러 이들은 앞으로 소모임은 수시로, 전체모임은 분기별로 열기로 약속했다. 중요한 것은 이런 모임이 늘 생겼다가 사라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지역교육의 모범사례가 되었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