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닷컴]정동채의원이 '돌 던진 책임' 지려면
[기자닷컴]정동채의원이 '돌 던진 책임' 지려면
  • 시민의소리
  • 승인 2001.03.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광우 기자

지난달 20일 기자회견을 통해 그렇지 않아도 시끄러운 '도청이전투구의 장에 자신의 표현대로 돌을 던진 민주당 광주시지부장 정동채의원. 그날이후 지금까지 정지부장은 그 책임을 지고 있는가.

안타깝게도 '총대를 메겠다'는 당시 그의 모습과는 다소 거리가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우선 기자회견 이후 정의원의 첫 작품인 '허경만지사에게 보내는 공개서한'. 대개 공개서한은 좀처럼 쉽게 만날 수 없는 관계라거나 반대로 당사자보다는 그 외의 사람들에게 알리는 하나의 운동방식이며 홍보방법이다.

따라서 집권여당의 책임있는 광주시지부장이 같은 당 소속의 인근 전남도지사에게 아무런 알맹이도 없는 공개서한을 보낸 것은 '정치쇼'로 보인다. 정의원이 두번째로 시도한 광주시의원과의 간담회도 자신의 입장을 정당화하고 명분쌓기를 위한 변죽울리기식으로 일관했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그리고 지금까지 정의원은 아무런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최근 허경만지사가 공개서한에 대한 답변으로 도청이전사업본부장 명의로 답변서를 보낸 것에 충격이라도 받은 걸까. 집권당 시지부장이 도지사에게 공개적으로 서한을 보냈는데 3급 간부명의 답변서를 받았으니 수모라면 수모일수도 있을 게다.

하지만 공개서한이라는 형식을 선택한 정의원에게는 자업자득일수도 있다. 정의원은 답해야 한다. 그가 돌을 던진 것이 '허송·허구세월'처럼 시간끌기와 소모적 논쟁을 되풀이하자는 것인지, 아니면 정치적 리더십을 발휘해 도청이전이든 시도통합이든 결론을 내고 지역사회의 가치통합과 함께 광주·전남 공동발전을 위한 대안을 만들어 함께 살길을 찾자는 것인지 말이다.

전자라면 정의원은 '제2의 허경만지사'로 불릴 가능성이 많다. 허지사는 과거 시도통합운동을 벌일 때 바람몰이식, 변죽울리기식, 명분쌓기식으로 도청이전문제를 접근, 정치적을 이용한 대표적인 인물<본지 창간특집-도청이전 그 이상을 생각한다>이기 때문이다. 후자라면 정치력을 발휘하되 그동안 지역민들이 지겹도록 봐온 방식말고 좀 다른 것은 없는가.

/박광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