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미완의 오월 정신은 ‘헌법 전문’ 수록으로 완성을...
[사설] 미완의 오월 정신은 ‘헌법 전문’ 수록으로 완성을...
  • 박병모 기자
  • 승인 2023.05.19 11:3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로 43주년이 된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를 낭독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

5·18 민주화운동이 일어난 지 43주년이 됐건만 오월 광주의 그날은 여전히 미완으로 남아있다.

정치권은 5월18일이 되면 여야 모두 광주로 집결한다.
호남이 텃밭인 민주당은 이재명 대표를 비롯 100여 명의 의원이 기념식 하루 전인 전야제부터 광주에 머무르며 오월 정신을 이어갔다.

여권에선 윤석열 대통령과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와 90여 명의 소속 의원이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기념식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오월 정신은 우리 자유민주주의 헌법정신 그 자체이고, 우리가 반드시 계승해야 할 소중한 자산, 우리를 하나로 묶는 구심체”라면서 “오월의 정신을 잊지 않고 계승한다면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모든 세력과 도전에 당당히 맞서 싸워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주의와 자유, 통합과 화해, 진실과 정의 등을 포괄하는 오월 정신을 기리자는 외침은 여야 모두 한결같았다지만 특히 광주시민들이 느끼는 정서는 무척이나 달랐다.

특히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을 위해 내년 4월 총선 때 원포인트 개헌 국민투표를 함께 실시하자는 이재명 대표의 제안과 17일 퇴임 후 5·18민주묘지를 방문한 문재인 전 대통령이 언급한 헌법 전문 수록 또한 기념사의 핵심에서 비켜났기 때문이다.

아시다시피 5·18의 헌법 수록은 윤 대통령의 약속이었다.
기념사의 분량이 지난해와 비교에 4분의 3가량으로 줄어든 것은 차치하고라도 5·18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한 언급이 빠져있었다는 대목이다.

앞서 국민의힘 최고위원이라는 김재원이 ‘5·18 헌법 수록 반대’ 발언을 할 정도였으니 이러한 망발을 막기 위해서는 오월정신을 헌법에 명시해 한다는 발언을 기대해왔던 게 사실이다.

혹여 윤 대통령이 지난해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 "오월의 정신은 국민 통합의 주춧돌", "오월이 품은 정의와 진실의 힘"이라고 강조해 광주시민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던 사실을 간과하지는 않았으리라 본다.

하지만 윤 대통령은 올 기념사를 통해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 협하는 모든 세력과 도전해 당당히 맛서 싸워야 한다“는 호전적인 표현을 쓴 데 이어 광주지역과 결제 발전을 위한 말을 꺼냄으로써 일부 시민단체와 정치권의 바판이 잇따랐다. .

오월어머니집을 비롯 광주시민단체 협의회 등 196개 단체로 이뤄진 오월정신 지키기 범시도민대책위원회가 오죽했으면 논평을 통해 역대 최악의 기념사라고 비판했겠는가.
그러면서 윤 대통령의 기념사는 ”차마 논평하기 조차 부끄러울 정도“라고 덧붙였다.

정치권의 비판도 이어졌다.
”진심없는 공허한 기념사“, ”오월 광주가 남긴 의미를 한 번이라도 제대로 숙고했다면 지난 1년 오월 정신의 훼손을 방치했던 자신에 대해 겸허하게 반성하고 또 국민들께 사과했어야 했다"는 내용이었다.

반면 518 3단체 중 하나인 부상자회는 기념사 자체보다는기념식에 2년 연속 참석한 데 의미를 부여하는 시각도 있다.

이를 지켜보면서 선거 때나 5·18을 전후해 정치인들이 아무런 의미 없이 보여주기식 정치행보를 하기 보다는 용서·화해와 통합의 5·18 정신을 진정성있게 보듬고 나아가는 자세를 갖춰야 한다.

그랬을 때 5·18은 미완의 민주화운동에서 벗어나 민주주의를 향한 굳건한 초석이 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류달용 2024-05-12 02:20:22
광주전남에서 오일팔, 김대중, 문산당의 단어가 사라지든가 약해지는 시대가와야한다.
(5월한달내내 오일팔을띄우는소리 지긋지긋하게 들어야하니 고통이다.)

류달용 2024-05-12 02:19:42
오일팔헌법수록은 광주에게도 주문이있어야한다.
좌빨엑기스가 약해지든가?
국가대항패악질의 반대한민국정서가 없어저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