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매한 자태에 부처의 향기 담고 피어난 ‘고불매(古佛梅)’
고매한 자태에 부처의 향기 담고 피어난 ‘고불매(古佛梅)’
  • 박용구 기자
  • 승인 2019.03.31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의소리=박용구 기자] 백양사 고불매(古佛梅)가 지친 중생들을 향해 환한 미소를 짓는다. 350년이 넘는 세월을 지내는 동안 공덕 또한 함께 자랐는지 그 모습 고매(高邁)하기 그지없다. 경내에 은은히 뿌려지는 홍매(紅梅)의 청초한 향은 부처의 향기인 듯 숙연하기까지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