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컬링 세계선수권, "리틀 팀킴" 예선 2위로 준결승 직행
여자컬링 세계선수권, "리틀 팀킴" 예선 2위로 준결승 직행
  • 시민의소리
  • 승인 2019.03.23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 컬링 세계선수권, "리틀 팀킴" 예선 2위로 준결승 직행

여자 컬링 4강 진출팀, 스웨덴, 한국, 러시아-일본 승자, 스위스-중국 승자

컬링, 한국 여자 대표팀 '리틀 팀 킴'(춘천시청)이 2019 세계 여자컬링 선수권대회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여자컬링 국가대표 '리틀 팀킴(춘천시청)' / [세계컬링연맹 제공]
여자컬링 국가대표 '리틀 팀킴(춘천시청)' / [세계컬링연맹 제공]

김민지 스킵이 이끄는 여자컬링 대표팀은 22일(현지시간) 덴마크 실케보르에서 열린 대회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스코틀랜드를 7-4로 꺾었다.  

대표팀은 앞서 열린 라트비아와의 예선 11차전에서는 8-7로 이겼다.

이로써 9승 3패를 기록한 한국은 예선 2위를 차지, 준결승 직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11승 1패로 1위에 오른 스웨덴과 함께 준결승에 직행했다.

러시아는 예선에서 한국에 져 9승 3패를 기록하고도 3위가 됐다. 스위스(8승 4패), 중국(7승 5패), 일본(6승 6패)이 차례로 뒤를 이었다. 

세계선수권대회 예선에는 13개국이 출전해 한 번씩 맞붙은 뒤 플레이오프 진출 팀을 가린다. 예선 1, 2위는 준결승에 직행하고 3위 팀과 6위 팀, 4위 팀과 5위 팀은 준결승 출전권을 놓고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김민지, 김수진, 양태이, 김혜린으로 이뤄진 대표팀은 지난해 송현고를 졸업하고 올 시즌 시니어 데뷔 무대를 보내고 있다. 대표팀은 지난해 11월 2018 아시아태평양컬링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해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을 따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