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3․4급 개방형 직위 4명 선임
광주시, 3․4급 개방형 직위 4명 선임
  • 박용구 기자
  • 승인 2019.02.01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인권평화국장 윤목현, 대변인 김옥조
노동협력관 하희섭, 문화예술회관장 성현출

광주광역시는 1일 ▲민주인권평화국장(3급) 윤목현 ▲대변인(4급) 김옥조 ▲노동협력관(4급) 하희섭 ▲문화예술회관장(4급) 성현출 등 3․4급 개방형 직위 4명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방형 직위 선임은 지난 1월 조직개편으로 인권평화협력관실이 민주인권평화국으로 승격되면서 3급 직위가 새로 생겼고, 직위 특성상 전문성과 경륜, 그리고 휴먼네트워크 역량이 요구되는 주요 4급 직위를 개방형으로 임용하기 위해 단행됐다.

민주인권평화국장은 민선 7기 핵심 현안인 민주․인권․평화도시 전략 수립, 5․18민주화운동 전국화․세계화 전략 및 선양사업 추진, 남북교류협력 및 평화증진 등에 관한 사항을 총괄한다.

민주인권평화국장으로 선임된 윤목현 전 광주시 인권평화협력관은 전남대학교 대학원 행정학 석사를 취득하고 동 대학원 행정학 박사과정을 수료했으며, 무등일보 부사장, 동강대 평생교육원장 등을 역임했다.

윤 씨는 80년 당시 전남대 자연대 학생회장으로 신군부에 맞서 5․18민주화운동에 참여했으며, 광주전남민주화운동동지회 공동대표 등을 지내면서 5.18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 그리고 5.18 피해자 지원업무에도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대변인은 시정시책 언론 관련 행정의 종합기획․조정 및 전략기획 홍보를 총괄하는 직위다.

대변인으로 선임된 김옥조 호남대학교 교양학부 초빙교수는 전남대 대학원 미술학 석사를 취득하고 조선대 미학미술사학 박사과정을 수료했으며, 광남일보 편집국장, 제41대 한국기자협회 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김 씨는 지난 91년부터 27년여 동안 광주지역 언론인으로 살았다. 언론 및 정계와의 두터운 네트워크를 가지고 있다고 전한다

노동협력관은 광주형 노동정책 기본계획 수립, 비정규직 고용개선, 비정규직 센터 및 노동센터 지원 등을 총괄하는 직위다.

노동협력관으로 선임된 하희섭 한국노총 광주지역노동교육상담소 상담실장은 전북대 무역학과 학사와 전남대 행정학과 석사학위를 취득했으며, 광주경실련 노동위원장, 전남지방노동위원회 근로자위원 등을 역임했다.

하 씨는 지난 2000년 광주은행 노동조합 위원장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노동계에 몸담아 오면서 비정규직과 노동자 권익 보호, 그리고 양극화 해소에 힘써 왔다.

문화예술회관장은 시립예술관 운영 및 공연관리, 공연장 관리 및 기획공연사업 등을 총괄하는 직위다.

문화예술회관장으로 선임된 성현출 전 광주문화원연합회장은 전남대 행정학과 석사와 조선대 체육학과 박사학위를 취득했으며, 남구문화원장, 남구의회 의원, 광주문화재단 이사, 조선대․송원대 초빙교수 등을 역임했다.

한편, 이번 개방형 직위에 선임된 4명은 신원조사 등 행정절차를 거쳐 2월중 임용될 예정이며 임기는 2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