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혁신위원회 “공정·투명한 ‘희망 인사시스템’ 도입”
광주혁신위원회 “공정·투명한 ‘희망 인사시스템’ 도입”
  • 박용구 기자
  • 승인 2018.06.21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주권분과위 브리핑, “공직자 고충 상담, 시장과 ‘핫 라인’ 구축” 검토
시민소통과제 주요 과제로 중점 점검, 행복1번가, 120콜센터 등 확대 운영

이용섭 광주시장 당선인의 민선 7기 광주혁신위원회(위원장 김윤수)가 민선 7기 공정하고 투명한 인사혁신 시스템 도입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박재영 광주혁신위원회 시민주권분과위원장은 21일 광주혁신위원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모든 직원들이 인사에 신경쓰지 않고 자기 업무에 애정과 긍지, 열정을 갖고 전념할 수 있도록 ‘희망 인사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시민주권분과위원회는 직원들의 인사 및 고충 등 건의사항에 대해 시장과 1:1 대화가 가능토록 ‘시장 핫 라인’ 개설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재영 시민주권분과위원장은 “이 당선인의 정실, 측근인사나 청탁인사는 철저하게 배격한다는 인사 원칙에 따라 혁신적이고 능력 있는 인물들이 광주발전에 함께할 수 있도록 인사혁신을 통해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기준에 따라 원칙있는 공정한 인사 이뤄지도록 시스템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시민주권분과위원회는 혁신위 내 선임 분과위원회 기능을 수행하고 있으며 총괄기획 및 지원, 취임준비 등도 담당하고 있다.

특히, ‘광주시민이 주인이 되고 시민중심의 시정을 이끌겠다’는 이용섭 당선인의 의중을 반영해 민선 7기 광주시정 방향에 시민소통과제를 주요 과제로 선정하고 중점 점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이용섭 당선인이 후보시절 운영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던 시민불편 온라인 플랫폼 ‘광주행복 1번가’를 시장 취임 후에도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이외에도 시민불편신고센터, 120콜 센터 등도 통합관리운영을 검토하고 있다.

아울러 이 당선인의 공약 중 광주정신을 시정에 반영하는 518인 시민통합위원회 설치를 ‘혁신과제’로 선정하고 지역간, 계층간, 세대간, 노사간 사회통합을 추진하며 광주 주요 시정에 대한 숙의기구 역할도 담당하는 등 ‘시민이 주인이 되는 정의로운 광주’ 구현에도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일반과제로는 광주시민권리장전 제정·선포, 광주시민정책평가단 구성 등을 선정해 적극 검토하고 있다.

박재영 시민주권분과위원장은 “시민주권위는 정신적 가치와 물질적 부가 공존하는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를 구현하기 위한 큰 한축으로 시민과의 소통에 방점을 두고 있다”며 “광주가 가슴 따뜻한 사람들이 강해지는 사회, 원칙을 지키고 정도를 걷는 사람들이 우대받는 사회, 변화하고 혁신하는 사람들이 성공하는 정의로운 사회가 되도록 시정방향을 제시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선 7기 행정이 연속성과 안정성을 유지하기 위해 혁신위와 광주시간 유기적 협조체계를 유지하는데 적극 지원하겠다”며 “각 분과위별 혁신과제를 도출하여 당선인의 취임 즉시 주요 현안사항에 대한 해법을 제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