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연구원, 충남 고속도로와 철도 정책지도 발간
충남연구원, 충남 고속도로와 철도 정책지도 발간
  • 임종선 객원기자
  • 승인 2018.06.18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간 사통팔당 교통망 구축 차질없이 진행해야”
충남 장래 고속도로 및 철도계획(충남연구원 발간 정책지도 23호)

충남은 현재 7개 고속도로와 5개 철도 노선이 있으며 장래 7건의 고속도로(진행 중 2, 추진예정 2, 장래 3)11건의 철도(진행 중 2, 추진예정 3, 장래 6) 사업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연구원은 18일 충청남도 교통SOC(도로, 철도)와 관련된 국가 상위계획, 예비 타당성 조사 등을 종합하여 분석한 충남정책지도 충청남도 고속도로 및 철도 현황과 계획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번 정책지도에 따르면 충남의 고속도로는 1969년 경부고속도로를 시작으로 2009년 당진영덕고속도로 개통까지 총 7(경부, 호남(천안논산), 호남지선, 중부(통영대전), 서해안, 서천공주, 당진영덕) 노선이 운영 중이다.

2016년 기준 충남의 고속도로 교통량은 1일 평균 47093대로 201238576대와 비교해 22.1% 증가했다. 이는 광역시·제주도를 제외한 도 단위에서는 경기(98518/), 경남(47139/) 다음으로 통행량이 많은 수치다. 또한 2012년부터 2016년까지 1일 평균 고속도로 교통량의 연평균 증가율은 5.1%로 나타났다.

충남의 장래 고속도로 계획은 총 7건으로 조사되었다. 현재 진행 중인 사업은 2건으로 당진천안(아산~천안구간), 서울세종 고속도로가 있다. 또한 예비 타당성 조사·민간투자적격성조사가 완료된 추진예정 사업은 대산당진, 서부내륙(2서해안) 고속도로 등 2건이 있다. 마지막으로 장래계획은 3건으로 당진천안(당진~아산구간), 중부권 동서 4-1, 천안평택 민간투자 고속도로 등이 예정되어 있다.

또한 충남의 지역연계 중점사업에는 총 3건의 사업이 있는데 현재 진행 중인 보령-태안 간 국도 77호선, 예비 타당성 조사가 완료된 추진예정 사업은 평택·당진항 진입도로(신평-내항), 장래계획인대산-이원 연륙교(국도 38호선 연장) 등이 있다.

충남의 철도는 1905년 경부선을 시작으로 2015년 호남고속선 개통까지 총 5(경부선, 호남선, 장항선, 경부고속선, 호남고속선) 노선이 운영 중이다.

2016년을 기준으로 충남의 철도 여객수송실적은 연간 2266만명(·하차 합산)으로 집계되었으며 이중 경부선(682만명/), 장항선(670만명/), 경부고속선(664만명/)의 수송실적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또한 화물수송실적은 연간 165만톤(·하차 합산)으로 집계되었고 경부선(159만톤)의 수송실적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충남의 장래 철도망 계획에는 총 11건의 사업이 있다. 현재 진행 중인 서해선 복선전철, 장항선 개량 2단계 사업 등 2건과 예비 타당성 조사가 완료된 장항선 복선전철,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 충청권광역철도(1단계, 계룡-신탄진) 3건이 있다.

장래계획은 6건으로 대산항선(석문산단-대산항), 보령선(조치원-보령), 아산·석문산단선(합덕-아산·석문산단), 중부권동서횡단철도, 충청권광역철도(2단계, 신탄진-조치원), 호남선고속화(가수원-논산) 사업 등이다.

연구를 수행한 충남연구원 김형철 책임연구원과 김윤식 연구원은 충남이 계획 중인 교통SOC(고속도로, 철도)가 차질없이 진행될 경우 동·서축 교통망 확충과 함께 사통팔달 편리한 교통망 체계가 완성될 것이라며 이번 정책지도는 충남 교통SOC의 현황과 장래계획을 쉽게 파악할 수 있어 향후 다양한 관련 분야의 정책 수립에 유용한 정보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