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 죽녹원, 한 폭의 그림같은 설경 연출
담양 죽녹원, 한 폭의 그림같은 설경 연출
  • 시민의소리
  • 승인 2018.03.13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도 쉬어가는 담양 죽녹원

새벽까지 담양에 쏟아지던 눈이 멈췄다. 따사로운 햇살이 내려쬔 13일 오후, 흰 눈이 내려앉아 쉬고 있는 듯 담양 죽녹원의 설경이 아름답게 담겼다.

담양 죽녹원 시가문화촌 연못까지 하얀 눈으로 덮이며 이색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추월당 한옥카페를 지나 소복하게 쌓인 눈으로 흰백의 침대를 연상케 하는 대나무 의자가 보인다. 왠지, 눕기만 하면 금방이라도 잠이 들 것 같다. 우송당 처마 밑에는 애기 고드름이 쪼르륵 매달려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