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야구장, 리모델링 사업 본격 추진
무등야구장, 리모델링 사업 본격 추진
  • 김다이 기자
  • 승인 2018.01.16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 상습 주차난 해소 전망
클라이밍장, 풋살장, 다목적구장, 야외체육기구 조성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 주차난 해소와 소음공해 등의 문제로 피해를 받고 있는 지역주민을 위해 휴식공간 조성을 위한 무등야구장 리모델링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리모델링 사업은 총사업비 458억원이며 사업기간은 2018부터 2020년까지다.

광주시는 지난해 중앙투융자심사 등 사전절차를 완료하고 예산 확보에 총력을 다해 국비 10억원과 시비 15억원 등 25억원을 확보했다. 상반기 설계용역을 착수해 빠르면 연말 안에 공사를 착공할 계획이다.

무등야구장은 1965년 준공되어 50년이 경과한 전국에서 가장 오래된 야구장이다. 오랜 세월 광주시민과 애환을 함께 해 온 무등야구장은 프로야구 해태타이거즈의 홈구장으로 사용되어 오다, 2014년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가 개장되면서 아마추어 야구장으로 이용되어 왔다.

그동안 광주시는 노후한 무등야구장 활용계획에 대해 전문가와 시민의견수렴, 공청회 등을 거쳐 지상은 아마추어 야구장과 개방형 녹지공원을 조성하고, 지하는 2개층 규모의 주차장을 조성하는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기존 본부석은 존치하고 외벽면에 국제규격의 클라이밍장 4면이 설치되며, 내·외야 관람석이 있던 공간과 경기장 주변에는 풋살장과 다목적구장, 야외체육기구 등이 조성된다. 프로야구 시즌 만성적인 주차난 해소를 위해 지하에 1250여 면의 주차장을 계획했다.

광주시는 새 야구장 인근 옛 보훈회관 맞은편 부지에 300여 면 규모의 임동공영주차장 조성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현재 설계 용역중이며 올 하반기 공사가 완료되면 야구장 이용 시민이 주차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앞으로 무등야구장 지하에 주차장 조성까지 완료되면 지금보다 1500여 대의 주차면이 확충돼 야구장 주변 주차환경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무등야구장 리모델링 사업을 계획대로 차질없이 추진해 공원과 체육시설이 집약된 거점체육시설로 시민에게 휴식·건강·문화 공간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