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의 자유로운 참여와 생활을 보장하라"
"장애인의 자유로운 참여와 생활을 보장하라"
  • 김미정 시민기자
  • 승인 2017.04.20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장애인차별철폐연대 5대 정책요구안 발표

광주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이하여 지난 19일 광주광역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광역시에 5대 정책요구안을 발표했다.

정책요구안은 ▲정보통신 및 의사소통 권리 ▲장애인 건강권 ▲쾌적한 주거권 탈시설-자립생활 환경 구척 ▲광주광역시 이동권 보장 등이다.

이들은 참여와 정보 공유를 위해 ‘장애인과 관련된 연례행사에 수화통역 기본 지원과 요청 시 문자통역 지원과 생산-배포하는 자료 및 웹 사이트의 접근권 보장’을 제안했다.

이에 대해 이들은 “각종 토론회 및 공청회 등 시민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광주시 행정과 관련하여 생산된 자료는 시각장애인을 포함한 모든 시민이 접근 가능하도록 홈페이지 등에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덧붙여 이들은 “장애여성, 근육 장애인 등 건강권 보장을 위한 간담회 진행과 장애인이 접근 및 이용 가능한 의료기관의 정보를 제공하고 확대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적절하고 쾌적한 주거권 보장을 위해 이들은 “영구임대 아파트 개선 사업을 실시하고, 탈시설 장애인이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보증금 마련’, ‘편의시설 설치’, ‘다양한 주거지원 사업에 대한 ’정보제공‘의 다각적 지원 방안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들은 장애인이 지역 사회에서 자립할 수 있도록 ‘다수인 거주시설 신설 및 확충 불가입장을 분명히 선언하라’고 광주시에 충고했다.

이에 대해 이들은 “우리는 2011년 도가니 열풍 이후 다수인 거주시설 확충은 지양되어야 할 복지정책임을 분명히 밝혔다”면서 “그러나 광주는 30인 규모의 두 곳의 거주시설 확충이 진행 중이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들은 “시의 내실 있는 계획 수립을 기대하며 행정적 재정적 뒷받침을 통한 적극적 추진 입장을 분명히 밝혀줄 것”을 요청했다.

또 이들은 ‘이동권 보장’을 선언했다. “대폐차되는 중형, 대형버스를 저상버스로 도입해야 한다”면서 “좌석02번 노선을 시작으로 광주지역 인접시군을 오가는 버스 노선에 저상버스를 투입하고, 시각장애인이 안전하고 정확하게 도착한 버스번호를 식별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방안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