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공동주택 발코니형 빛고을발전소 보급
광주시 공동주택 발코니형 빛고을발전소 보급
  • 신문식 시민기자
  • 승인 2015.06.17 2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광역시 2015년부터 4년간 4천가구에 설치비 50% 지원.

광주광역시는 아파트 등 공동주택 내 소형 태양광발전 설비를 도입하는 가구에 설치비를 지원한다.

시는 가정의 에너지 비용을 절감하고 신재생에너지 도입 분위기를 확산시키기 위해 올해부터 2018년까지 총 사업비 12억 원을 투입해 4,000가구에 ‘발코니형 빛고을발전소 보급 지원사업’을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발코니형 빛고을발전소’는 광주지역에 설치되는 소형 태양광발전시스템으로, 공동주택의 발코니 난간에 설치해 하루 3시간 가동하고 전기를 생산해 곧바로 가정에서 쓸 수 있는 태양광발전설비다.

사업 참여 가구는 총 설치 비용 70만 원 중 50%인 35만 원을 지원받아(자부담 35만 원) 250W 규모의 태양광발전설비를 설치, 월 3000원~1만 원 가량 전기료를 절약하면서 5년간 무상 사후관리(AS)도 받을 수 있다.

시는 이에 앞서 공모를 통해 참여(시공)업체로 탑솔라(주), ㈜일광종합기술단, ㈜포엠이엔지(마이크로발전소) 등 3개사를 선정했다.

올해는 시범사업으로 17일부터 85가구를 선착순 모집한다. 설치를 희망하는 가구는 시 홈페이지(누리집 www.gwangju.go.kr) 고시공고에서 신청 서식을 내려 받아 작성한 후 시 에너지산업과로 직접 신청하거나 참여(시공)업체에 신청하면 된다.
※ 탑솔라(주) 062-971-9877, ㈜일광종합기술단 062-384-6333, ㈜포엠이엔지(마이크로발전소) 02-376-8682, 062-463-0061

시 관계자는 “올해 시범사업을 통해 개선 사항을 보완하고, 이용 시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준비해 내년부터는 본격적으로 보급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전기자가 생산시대가 드디어 눈앞에 왔다. 빛고을 만이 앞서가는 창조사업이다. 만반의 준비가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