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충조, 개소식 및 출정식 가져
김충조, 개소식 및 출정식 가져
  • 박재범 기자
  • 승인 2012.03.30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의장단 유력후보군에 합류할 가능성 커”

김충조(무소속·여수 갑) 후보는 지난달 30일 정통 민주계와 여수지역 지지세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출정식을 가졌다.

김 후보는 인사말에에서 “정통민주당은 중도개혁노선을 지금까지 일관되게 보듬어 왔지만 최근 통합과정에서 정체성은 '좌'로 가고 도로 열린 우리당이 돼 버렸다”며 “고령, 다선, 호남이라서 물러나야 한다는 주장은 온당치 않다"고 말했다.

특히 김대중 전 대통령이 야당을 이끌 당시 항상 노장청의 조화를 강조했던 것을 볼 때 오직 많은 나이를 문제 삼아 용퇴하라는 것은 시대착오적 구태정치 행태라고 반박했다.

또한 김 후보는 “무소속 연대 제의가 들어왔지만 고심 끝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며 “제가 무소속으로 출마한 것은 정체성을 지키고, 합리적 근거 없이 배제되고 있는 정통 민주계를 부활시키기 위함이다”고 덧붙였다./박재범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