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충조, “중요는 무소속 아닌 정통민주계 부활”
김충조, “중요는 무소속 아닌 정통민주계 부활”
  • 박재범 기자
  • 승인 2012.03.26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충조 후보

4.11총선 무소속 후보들간에 무소속연대가 일부 추진되는 가운데 여수의 김충조 후보가 이러한 연대추진에 불참하고 정통민주계 부활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김충조(무소속·여수갑) 후보는 “무소속 연대 제의가 들어왔지만 고심 끝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며 “제가 무소속으로 출마한 것은 정체성을 지키고, 합리적 근거 없이 배제되고 있는 정통 민주계를 부활시키기 위함이다”고 밝혔다.

이런 뜻에 대해 김 후보는 “무소속 자체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우리나라 민주주의를 이끌어 왔던 민주계의 재건이 핵심이다”며 “무소속 연대를 추진하고 있는 분들 중 일부는 정통 민주계 부활이라는 소명의식보다는 당선 자체에 관심이 더 많은 것으로 안다”고 무소속연대 측과 일정한 선을 그었다.

그는 또 “제가 공천신청도 하지 않고 있다가 민주통합당을 탈당하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것은, 컷오프 과정에서 지역주민들이 원하지 않고, 지방의원 무더기 의원직 상실에 책임이 있는 인사가 공천을 받는 등 민주주의의 정신을 훼손시키고, 여수의 명예와 자존심이 땅에 떨어진 것에 통감하였기 때문이다”며 “정통 민주계를 부활시키고, 여수의 명예를 회복하는 대의에 동감하는 분들과는 얼마든지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 후보는 민주통합당의 공천과정에서 보였던 계파 지분 챙기기, 객관성과 합리성을 상실한 호남 물갈이를 비판하며 민주통합당을 탈당하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바 있다. /박재범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