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혁신도시가 부영동이냐" 시민단체 비판 현수막 왜?
"나주혁신도시가 부영동이냐" 시민단체 비판 현수막 왜?
  • 윤용기 기자
  • 승인 2020.09.08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 단체 "㈜부영, 한전공대 부지 기부 초심으로 돌아가야" 성토

한전공대 캠퍼스 부지로 골프장을 제공한 부영그룹을 비판하는 현수막이 혁신도시 곳곳에 내걸렸다.

8일 전남 나주혁신도시 대로변 곳곳에 부영그룹을 성토 하거나 비꼬는 문구의 현수막 70여개가 동시에 내걸렸다.
8일 나주혁신도시 대로변 곳곳에 부영그룹의 '기부 꼼수'를 비난하는 현수막이
내걸렸다/독자 제공

8일 나주혁신도시 대로변 곳곳에 '나주혁신도시가 부영동이냐', '00의 탈을 쓴 부영은 각성하라!', '한전공대 부지 제공, 거래인가 기부인가' 등의 부영그룹을 성토 하거나 비꼬는 문구의 현수막 70여개가 동시에 내걸렸다.

다양의 문구의 현수막을 내건 주체는 광전노협, 빛가람동 주민자치회, 빛가람동 상가번영회, 빛가람청년네트워크, 빛가람혁신도시발전협의회, 한국공인중개사협회 나주지회 등 6개 단체다.

이들 단체의 현수막 게첨 배경은 공동 성명서에 함축돼 있다. 
부영그룹이 한전공대 부지로 기부채납 후 남은 혁신도시 내 부영CC(골프장) 잔여지 35만3586㎡에 28층 아파트 5328가구를 신축하기 위해 추진 중인 도시관리계획 변경 과정에서 특혜 시비가 불거지고 있기 때문이다.

"부영그룹은 이미 혁신도시 내에 7개 필지의 토지를 사들였고 이 중 4개 필지에 아파트를 지은 상태인데 여기에 또 대규모 아파트를 신축해 분양하면 혁신도시는 가히 혁신도시가 아닌 부영동이라고 할만하다"고 풍자했다.

이들 단체는 "㈜부영그룹은 한전공대 부지를 기부했던 당시의 초심으로 돌아가 잔여 부지에 공공성을 확대한 개발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대규모 아파트 신축에 따라 반드시 갖춰야 할 공공시설인 유치원, 초등학교 외에도 중학교와 고등학교 신축 부지를 부영그룹이 나주시와 전남도교육청에 제공해 달라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6개 단체의 이러한 요구는 부영그룹이 주택용지보다 싸게 사들인 골프장 체육시설 부지를 용도 변경해 아파트를 지어 분양할 경우 막대한 시세 차익을 얻는 만큼 이에 따른 공공성 기여도를 확대해 달라는 취지에서 비롯됐다.

이들 단체는 또 골프장 체육 시설을 '3종 주거지구'로 용도 변경하면 발생할 부족한 체육시설 문제 해결을 위해 부영그룹이 확보해 둔 부지 일부에 야구장 또는 복합체육시설 등을 건설해 줄 것도 함께 요청했다.

시민단체는 그 대안으로 "전남도와 나주시는 부영골프장 잔여 부지 활용 방안에 대한 사회적 합의 기구를 즉각 구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