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남구 광역위생매립장에 시립수목원 들어선다.
광주 남구 광역위생매립장에 시립수목원 들어선다.
  • 박병모 기자
  • 승인 2020.05.29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사업비 430억 들여 11년 만의 착공식…내년 완공
무등산 사계숲·미래건강 숲 등 남도 명품 숲으로

11년 노력 끝에 광주시민들의 휴식처가 될 명품 수목원이 광주 남구에 들어선다.

남구 양과동 광역위생매립장 부지에 들어설 광주시립수목원 조성사업 착공식
남구 양과동 광역위생매립장 부지에 들어설 광주시립수목원 조성사업 착공식

광주시는 28일 남구 양과동 광역위생매립장 주변 부지에서 광주시립수목원 조성사업 착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갔다.
지난 2009년 시립수목원 조성 결정이 난 이후 11년 만의 착공이다.

광주시립수목원 조성사업은 2009년11월 62만2천672㎡ 규모로 최초 결정됐다가 사업비 과다 책정 등을 이유로 2014년에 24만6천948㎡로 축소 변경됐었다.
2018년 9월부터 문화재 시굴조사를 시작으로 2019년 국토부 사업인정 고시, 토지매입 등을 거쳐 이날 착공식을 기점으로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간 셈이다.

광주시는 앞으로 2021년까지 국비 30억원, 시비 400억원 총 430억원이 투입키로 했다.
광주시립수목원은 ▲환영의 숲 ▲무등산 사계숲 ▲미래건강 숲으로 나눠 조성된다.

'환영의 숲'에는 방문자센터, 전시온실, 전통정원 등이 들어선다.
'무등산 사계숲'은 무등산을 상징하는 천왕봉, 지왕봉, 인왕봉을 형상화한 잔디마당과 남도테마정원을 배치해 남도의 볼거리 및 체험공간으로 조성한다. 여기에 향기, 자생, 약용식물원을 도입해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공간도 제공한다.

'미래건강 숲'에는 기후변화로 인한 식물유전자 보호를 위해 종다양성 연구원, 유전자 재배원, 묘포장 등이 들어선다.
특히 지역 수목유전자의 생태적 가치를 연구하고 생물 다양성의 의미를 전달하는 교육의 장으로 활용된다.

한편 국내에는 모두 64곳의 수목원이 있다. 광주에만 유일하게 국·공립수목원이 없었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