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광가속기’ 호남권 유치 열기 전국 확산
‘방사광가속기’ 호남권 유치 열기 전국 확산
  • 윤용기
  • 승인 2020.04.27 2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남권 구축 대정부․국회 호소문 발표
국가균형발전 향한 범국민 서명 230만 돌파
‘방사광가속기 호남권 유치 위원회’는 27일 국회 본관 앞에서 관계단체 회원 75명이 참석해 범국민 서명 230만명 돌파 대국민 보고대회를 갖고, 정부와 국회에 ‘방사광가속기’ 호남권 구축을 촉구했다.
‘방사광가속기 호남권 유치 위원회’는 27일 국회 본관 앞에서 관계단체 회원 75명이 참석해 범국민 서명 230만명 돌파 대국민 보고대회를 갖고, 정부와 국회에 ‘방사광가속기’ 호남권 구축을 촉구했다.

‘방사광가속기 호남권 유치 위원회’는 27일 국회 본관 앞에서 관계단체 회원 75명이 참석해 범국민 서명 230만명 돌파 대국민 보고대회를 갖고, 정부와 국회에 ‘방사광가속기’ 호남권 구축을 촉구한 호소문을 전달했다

이날 촉구대회에는 전남․전북․광주 시민사회단체를 비롯해 대학 총학생회, 재경향우회, 지역언론협의회 등 100개 단체가 참여했다.

서명운동은 지난달 31일 온․오프라인으로 시작한지 한 달도 안돼 230만 명을 훌쩍 넘어서며, 국토 균형 발전과 방사광가속기 호남권 유치에 대한 국민의 열망을 확인시켜줬다.

유치 위원회는 호소문을 통해 “600만 호남인의 염원과 국가균형발전을 향한 국민의 열망이 담긴 범국민 서명이 230만 명을 돌파했다”며 “호남이 지금의 위축된 흐름을 돌려세우지 못하면 미래를 기대할 수 없다”며 방사광가속기 호남권 구축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어 “국가 R&D사업 비중 전국 최하위 수준인 호남의 연구역량이 개선돼야 한다”며 “방사광가속기를 유치하면 전남의 에너지․바이오산업, 광주의 AI․자동차산업, 전북의 탄소․농생명산업 등 호남권 혁신산업이 크게 도약해 호남이 국가 신성장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게 된다”고 주장하면서 “국가 대형연구시설의 충청․영남 편중 해소를 통한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방사광가속기를 호남권에 구축할 것”을 간곡히 호소했다.

이민원(광주대 교수) 유치위원회 집행위원장은 “국가 과학경쟁력의 한 차원 높은 도약과 지속가능한 혁신을 위해 지역 연구역량 강화가 필수다”며 “범국민 서명운동 230만명 돌파를 통해 확인된 국민의 염원에 따라 방사광가속기 호남권 구축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지난해 9월부터 전문가 자문단을 출범하고 과기정통부의 ‘방사광가속기’ 호남권 구축 용역을 추진하는 등 유치활동을 역점 추진했으며, 지난 3월 대학 총장, 시장․군수의 지지성명과 광주․전남․전북 시도지사 공동건의문 발표로 유치 열기가 급속도로 확산됐다.

이달 들어 대학 교수와 총학생회를 비롯 상공회의소, 광주시상인연합회 등 호남권 전역에서 지지성명이 이어지고 있으며, 최근 제21대 국회의원 호남권 당선인 28명이 대정부 건의문을 발표하는 등 지금까지 200여개 기관․단체가 지지에 나서 유치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