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 “예덕리 고분군" 국가 사적 지정 추진
함평군 “예덕리 고분군" 국가 사적 지정 추진
  • 박어진 기자
  • 승인 2019.11.06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학술대회 오는 8~9일 국립광주박물관에서 개최

 마한 최대 고분유적으로 알려진 전남 함평 예덕리 고분군(전라남도기념물 제55호)을 국가사적으로 지정하기 위한 국제학술대회가 오는 8일부터 이틀간 국립광주박물관에서 열린다.

함평군 예덕리 고분군 국가 사적
함평 예덕리 고분군 국가 사적 지정 추진 학술대회 일정(함평군 제공)

 (재)대한문화재연구원(원장 이영철)․국립광주박물관(관장 김승희) 공동 주관으로 개최되는 학술대회는 임영진 전남대 교수의 함평 예덕리 고분군․신덕 고분군의 역사적 의미를 주제로 한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총 11개의 주제발표가 진행된다.
주제발표 뒤에는 동신대학교 이정호 교수 주재로 종합토론도 함께 진행된다.

 현재 함평군 월야면에 보전되어 있는 함평 예덕리고분(전라남도기념물 제55호)․신덕고분(전라남도기념물 제143호)이 영산강 유역에 자리 잡았던 마한 사회를 복원하는 데 가장 유효한 학술유적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이번 행사는 두 고분이 갖는 역사적 가치를 집중 조명하고 심도 있는 고고학적 자료검토를 통해 해당 유적과 고분축조세력의 성격을 규명하는데 방점을 두고 있다. 


더 나아가 관련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국가사적지정을 위한 유적보존방법과 향후 활용방안 등도 논의해 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