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의회 도시재생과의 목포근대역사문화공간 사업 업무청취
목포시의회 도시재생과의 목포근대역사문화공간 사업 업무청취
  • 김홍재 기자
  • 승인 2019.06.20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단장, 손혜원의원 "'부동산 투기의혹' 보안 자료유출 가능성 없다"

목포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위원장 박용)는 19일 손혜원 의원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결과 발표와 관련, 목포시 도시재생과로부터 업무보고를 청취했다.

이날 업무보고는 손 의원이 시 관계자로부터 사업계획이 포함된 보안자료를 취득하여 부동산을 매입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손 의원이 취득한 자료에 대한 목포시의 입장과 목포근대역사문화공간 사업추진에 대한 향후 계획 등을 듣는 자리로 마련됐다.

도시건설위원회 위원들은 업무보고에서 손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불거지면서 해당지역 주민들 간 입장차이를 보이는 등 지역주민 간 갈등이 증폭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또 이번 사안이 자칫 목포시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도시재생을 성공으로 이끌어 지역경제 침체를 탈피하려는 시민들의 의지가 꺽일수 있다는 우려감도 내 비쳤다.

박용 위원장은 “이번일로 인해 목포시민들이 불이익을 받는 일이 있어서는 안되며, 목포시가 역점 추진하고 있는 도시재생사업이 차질없이 추진 될 수 있도록 집행부에서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하고 “관련부서에서는 다른 어떤때보다 주민들과의 소통에 힘써 시민안정에도 세심한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서태빈 도시발전사업단장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계획 수립 단계부터 주민, 전문가 등이 참여해 주민 공청회 등을 거쳐서 추진되었기 때문에 자료들은 특별히 보안성에 문제가 없으며 불법 유출했다고 보기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