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도시철도 2호선, 건설 찬반 ‘단순 다수제’로 권고
광주도시철도 2호선, 건설 찬반 ‘단순 다수제’로 권고
  • 박용구 기자
  • 승인 2018.11.08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10일, 1박 2일 시민참여단 종합토론회 진행
10일 오후 3시께 설문조사...5시께 결과 발표
광주도시철도 2호선 공론화위원회 최영태 위원장이 8일 오후 광주광역시청 5층 기자실에서 차담회를 열고 광주도시철도 2호선 공론화 시민참여단 종합토론회 일정 등을 설명하고 있다.

도시철도 2호선 공론화 시민참여단 250명이 종합토론회 때 건설 찬·반 의견을 제시하는 설문조사 결과는 단순 다수제로 권고된다.

광주도시철도 2호선 공론화위원회(위원장 최영태, 이하 ‘공론화위원회’)는 7일 오전 9차 회의를 열어 “도시철도 2호선(지하철 2호선) 공론화 시민참여단 250명이 참여하는 종합토론회 모든 프로그램을 마친 후 실시하는 설문조사 결과는 단순 다수제 원칙을 준수해 권고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설문조사는 11월 9일(금)~10일(토), 1박 2일로 진행하는 시민참여단 종합토론회 모든 프로그램을 종료 한 후, 둘째 날인 10일 오후 3시 10분께 도시철도 2호선 건설 찬·반과 찬·반 이유를 묻는다.

시민참여단이 제시한 도시철도 2호선 건설 찬·반 의견 분포는 둘째 날인 10일 오후 4시 45분께 확인된다. 더불어 도시철도 2호선 공론화 진행 전반에 대한 만족도 조사도 실시된다.

공론화위원회는 또 시민참여단 종합토론회 ▲찬·반 양측의 기조발언 ▲쟁점토론1(경제성), 쟁점토론2(광주교통체계)와 질의·응답 ▲찬·반 양측의 보충·상호토의를 비롯해 최종발언 발표자와 답변자 명단, 그리고 발표순서와 진행방식 등을 확정했다.

최영태 공론화위원장은 “시민참여단 250명이 집중적으로 숙의·토론해 합리적인 판단을 할 종합토론회 프로그램을 최종 점검했다”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공론화 결과에 대한 수용성이기에 민주도시 광주답게 이해 관계자를 비롯해 광주 시민 모두가 광주정신으로 공론화 결과의 광주다운 수용성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