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시 · 청각 장애인용 TV 저소득층 보급 확대
방통위, 시 · 청각 장애인용 TV 저소득층 보급 확대
  • 임종선 객원기자
  • 승인 2018.09.14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효성 위원장, 고양시 거주 시각장애인 찾아가 전달
(사진제공=방송통신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이효성 위원장)13일 시·청각장애인용 TV  보급제품이 개인가정에 전달되고 있는 현장에 찾아가 보급대상자와 현장관계자들을 격려하였다.

방송통신위원회와 시청자미디어재단은 지난 6월부터 보급 신청을 받고 저소득층, 장애등급, 나이 등을 고려한 우선순위에 따라 올해 12월까지 총 15,000명에게 시·청각장애인용 TV를 보급할 계획이다.

올해 보급되는 시·청각장애인용 TV는 기존 28(69.5cm)에서 32(80cm)으로 크기를 확대하였으며, 편리한 장애인방송 시청을 위해 전용 리모컨을 제공한다. 또한, 시각장애인을 위하여 음성으로 모든 TV메뉴를 안내해주고, 저시각장애인용 부분 화면확대 기능을 추가하였다. 그리고 청각장애인을 위한 기능으로 자막을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으며, 자막방송과 방송화면을 상하단으로 분리할 수 있도록 기능을 강화하였다.

이효성 위원장은 방송통신위원회는 모든 장애인이 방송서비스에서 멀어지는 일이 없이 방송을 편리하게 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전국 각지에 산재하는 저소득층 장애인이 보급대상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협조해 주신 각 지자체 및 장애인단체 지회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더욱 적극적인 관심과 협력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