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운동" 최영미 시인, 서울시 성평등상 대상 수상
"#미투운동" 최영미 시인, 서울시 성평등상 대상 수상
  • 임종선 객원기자
  • 승인 2018.06.21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미투운동을 사회적으로 확산시킨 최영미 시인을 올해 서울시 성평등상대상 수상자로 최종 선정했다. 기존 여성상에서 성평등상으로 명칭을 변경한 이후 첫 시상이다.

서울시 성평등상은 성평등 실현, 여성 인권 및 안전 강화, 여성의 사회참여 확대에 공적이 큰 시민·단체·기업을 발굴해 매년 시상하는 상이다.

서울시는 성평등한 사회를 위해서는 여성뿐만 아니라 남성들도 함께해야 한다는 성평등의 가치와 목적을 보다 분명히 하기 위해 명칭을 변경했다.

최영미 시인은 문학 창작 활동을 통해 한국 사회의 일상에서 여성이 직면할 수밖에 없는 성적 불평등, 사회적 모순과 치열하게 대면해 우리 사회의 성평등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했다. 특히 작년 괴물시를 발표해 우리 문단 내 성폭력과 남성 중심 권력 문제를 폭로해 #미투 운동이 사회적 의제로 확산되는 데 이바지해 올해의 대상 수상자로 결정됐다.

서울시는 413일부터 524일까지 성평등 실현’, ‘여성 인권 및 안전 강화’, ‘여성의 사회참여 확대3개 분야에 대해 서울시 성평등상 수상자를 추천받아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공적심사위원회를 통해 개인 및 단체 수상자 7명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수상자는 대상 1, 최우수상 2, 우수상 3, 공로상 1명이다. 부문별로는 여성 인권 및 안전 강화부문이 5명으로 가장 많았고 성평등 실현부문에서 2명이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