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의 등불, 제1회 문병란 문학제 개최
시대의 등불, 제1회 문병란 문학제 개최
  • 김다이 기자
  • 승인 2018.03.21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대 서석홀에서 문병란 시인의 시 낭송 및 시극

독재정권에 맞서 민중과 통일을 노래한 문병란 시인의 삶과 정신을 기리는 ‘제1회 광주 동구 문병란 문학제’가 오는 24일 조선대학교 서석홀에서 열린다.

광주 동구청이 지원하는 이번 문학제는 ▲작가상·공로상 시상 ▲사물놀이 공연 ▲직녀에게·불혹의 연가 등 문병란 시인의 시 낭송 및 시극 등으로 꾸며진다.

문 시인은 호남이 배출한 대표적 시인으로 저항의식을 바탕으로 민중문학운동을 전개했다. 시인은 평범하고 친숙한 시어로 자유와 인권, 민주주의의 가치를 강조했으며 그의 시에는 광주의 아픔과 정신이 녹아있다는 평이다.

특히 최근에는 시집 ‘직녀에게:1980년 5월 광주’가 일본에서 출간되며 시인의 문학세계와 정신을 일본에 전하고 양국문화 교류의 매개체가 되기도 했다.

문 시인은 동구 지산동에서 60여 년을 거주하며 작품활동과 후진양성에 힘썼다. 민족문학작가회의 이사, 5·18기념재단 이사, 조선대학교 교수 등을 역임했으며 2015년 80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김성환 동구청장은 “문병란 시인은 어두웠던 시대를 밝히는 등불이자 민중들의 삶과 희망을 노래한 우리사회의 대변자였다”면서 “이번 문학제를 계기로 후손들에게 시인의 정신과 가치를 널리 알리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