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 국방위 ‘통과’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 국방위 ‘통과’
  • 김다이 기자
  • 승인 2018.02.20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가릴 것 없이 정치권 환영 논평 쏟아져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이 국회 국방위원회를 통과되면서 정치권에서 환영 논평이 쏟아지고 있다.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은 5.18의 실체적 진상을 규명할 독립적인 진상조사위원회의 설치를 주요 내용으로 하며, 법사위 통과 후 오는 28일 본회의에서 처리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당, 전남도당은 20일 공동성명을 통해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특별법 통과에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특별법의 국방위 통과를 환영하며, 조속한 특별법 제정으로 이어지기를 바란다”며 “5.18민주화운동의 명확한 진상규명이 광주의 아픔을 대한민국 국민의 민주정신으로 승화할 유일한 길임을 확신하며, 특별법 제정이 5.18정신의 헌법전문 수록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다”고 전했다.

같은날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 광주시당도 환영 논평을 냈다.

민주평화당은 “특별법이 국방위원회에서 통과되기까지 진통이 있었지만, 여야의 대승적 합의에 감사를 드린다”며 “특별법은 5.18과 관련된 각종 의혹사건인 헬기 사격 의혹, 집단 암매장 의혹, 공권력에 의해 자행된 인권 유린 사건 등을 정부가 독립된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서 조사하자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민평당은 “이미 ‘국방부 5.18 특조위’ 조사결과에서도 5.18민주화운동을 진압하기 위해 실제로 헬기사격이 가해졌고, 폭탄을 장착한 전투기가 출격 대기했다는 것이 사실로 밝혀졌다”며 “이제 남은 것은 법사위 심의를 조속히 마치고, 2월 28일 본회의에서 특별법을 반드시 통과시키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광주시당은 “5.18민주화운동은 대한민국 민주화의 시작과도 같다. 지난 80년 5월 광주에서는 신군부의 무자비한 총탄에도 굴하지 않고 이 땅의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수많은 시민들이 산화해 갔다”며 “그러나 그동안 5.18의 진상을 알리기 위해 지난한 노력을 기울여 왔지만 37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그 진실이 낱낱이 밝혀지지 않고 있다”고 표명했다.

이어 “진정한 5.18민주화운동의 진상규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루라도 빨리 5.18진상규명 특별법이 제정되어야 한다”며 “잘못된 역사를 바로 잡아 진실을 밝힘으로써 국민화합과 국민통합의 기반을 단단히 해야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