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매실, '구연산' '진한 향' 달고 올해 첫 출하
광양매실, '구연산' '진한 향' 달고 올해 첫 출하
  • 박병모 기자
  • 승인 2021.05.26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광양동부농협 옥곡지점 선별장서 출하식
구연산 함량 높고 진한 향, 색깔 선명 '특징'

구연산 함량이 높고 향이 진하며 색깔이 선명한 '2021년산 광양매실'이 첫 출하됐다. 

대한민국 명품 광양매실 출하식
대한민국 명품 광양매실 첫 출하식

광양시는 지난 24일 광양동부농협 옥곡지점 선별장에서 출하식을 가졌으며, 올해 매실 생산량은 평년 수준일 것으로 전망햇다.
지역농협별 농가 수매는 청매실의 경우 5월 24일~6월 10일, 남고 매실은 6월 14일~7월 3일 진행된다. 

광양매실은 기후가 온난하고 일조량이 풍부해 최적의 매실 재배조건을 갖춰  ‘우리나라 최대 매실 주산지’로서, 타 지역 매실에 비해 구연산 함량이 높고 향이 진하며 색깔이 선명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지리적표시제 등록(제36호), 매실산업특구로 지정받은 광양매실은 2015년부터 한국브랜드경영협회가 뽑은 대한민국 소비자 신뢰 브랜드 대상에서 6년 연속 ‘대상’을 수상하는 등 대한민국 최고의 명품매실로 신뢰와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광양시는 이런 명품매실의 소비 확대를 위해 홈쇼핑 판매 지원, 장아찌 가공용 기기 보급, 소비자 홍보 등 다양한 판촉활동에 나서고 있다. 

김경호 부시장은 “광양시는 대한민국 명품 광양매실의 명성을 유지하고, 매실산업 경쟁력 강화와 매실농가의 안정적인 소득 향상을 위해 다양한 시책을 적극 발굴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