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코로나 피로감 속 수의계약 장비마저 ‘말썽’
광양시,코로나 피로감 속 수의계약 장비마저 ‘말썽’
  • 박병모 기자
  • 승인 2020.10.19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민간조사위, 열화상카메라 35대 합동조사 역시나
카메라 일부 "제기능 못했다"…"교체 필요"

코로나19로 국민 피로감이 높아가고 있는 와중에 전남 광양시가 수의계약을 통해 구매한 코로나 측정 열화상카메라와 살균소독기가 작동을 제대로 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광양시가 수의계약을 통해 35대를 구입한 열화상카메라
광양시가 수의계약을 통해 35대를 구입한 열화상카메라

광양시의회와 시민단체, 광양시 등으로 구성된 열화상카메라 관련 '민관합동조사위원회'는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4일까지 3주간에 걸쳐 광양시가 수의계약으로 구매한 코로나 측정 열화상카메라와 살균소독기에 대한 조사에 나셨다.

조사위 결과보고서에 따르면 광양시가 상·하반기 구입한 열화상카메라 35대와 하반기 구입한 살균소독기에 대한 성능 현장조사와 구매 관련 서류감사, 지방계약법 등 계약관련 사항 등을 검토한 결과 2020년 3월 설치한 열화상카메라 7대는 온도감지 허용오차(±2℃~최대 5℃)가 너무 커 공인된 기관에 의뢰해 정확성을 높이거나 교체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의계약으로 구매한 코로나 측정 열화상카메라와 살균소독기에 대한 조사 결과보고서를 낸 광양시의회와 시민단체, 광양시 등으로 구성된 '민관합동조사위원회' /조사위
수의계약으로 구매한 열화상카메라와 살균소독기에 대한 조사 결과보고서를 낸
광양시의회와 시민단체, 광양시 등으로 구성된 '민관합동조사위원회' /조사위

 

올해 8월 설치된 28대는 안면인식 체온측정 카메라가 아닌 적외선 복사온도계를 구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사람의 안면과 사물을 정상적으로 감지하지 못한 것은 설치 초기 생체인식기능을 꺼놓은 상태에서 작동시켜 나타난 현상으로, 기능을 켜자 정상 작동한 것으로 조사됐다.

살균소독기의 경우 구매 전 제출한 모델과 현재 설치된 모델이 다른 것으로 확인된 점, 사용자 인식센서 작동의 작동 편차가 큰 점을 문제점으로 꼽았다.

아울러 살균소독제에 대한 성분과 유해성 안내가 없고 설치 위치에 따라 분무가 비산됨에 따라 감염병 취약계층과 노인, 기저질환자 등의 호흡기로 들어갔을 때 문제점에 대한 검증을 요구했다.

조사위 관계자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광양시에 문제점을 해결하려는 적극적인 자세와 함께 각종 의혹과 잘못에 대한 재발방지와 시민들이 납득할 만한 행정적 조치를 요구했다"며 "이번 조사결과보고서가 공직사회의 인식변화를 이끌어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