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운태 시장, 금호타이어 정상화 촉구
강운태 시장, 금호타이어 정상화 촉구
  • 박용구 기자
  • 승인 2012.08.16 0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사갈등 해소를 위한 상생의 3대 원칙 제시

강운태 광주시장은 성실교섭 기간 중(8.13~15일)에도 노사갈등의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있는 금호타이어(주)광주공장을 15일 방문해 김창규 대표이사, 이광균 지회장 등 노사 관계자들을 만나 노사 양측에 노사갈등 해소를 위한 상생의 3대 원칙을 제시하고 노사갈등의 원만한 해결을 촉구했다.

강 시장은 이날 금호타이어(주) 김창규 대표이사, 이광균 지회장 등 노사 대표를 각각 만나, ▲ 노사는 직장폐쇄, 전면파업 등 극단적인 사태를 막아야 한다 ▲ 노사는 이익과 손해를 공유하는 정신을 가져야 한다 ▲ 노사는 시도민의 애정을 잊어져서는 안 된다 등 노사갈등의 원만한 해결을 위한 상생의 3대 원칙을 제시했다.

강 시장은 “금호타이어(주)는 금호인의 기업이자 지역민의 애정과 땀이 서린 지역 대표기업으로 생각하고 있다”면서, “파업으로 인한 공장가동 중단 등 극단적인 노사갈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회사측에 노사가 상생할 수 있는 대안제시를 촉구하면서 사장 등 책임있는 회사측 대표가 직접 협상테이블에 앉아 성실한 대화를 통한 교섭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또 노조에는 “기업과 지역경제를 어렵게 하는 극단적인 파업만은 막아야 하며, 회사측의 협상안에 대해 보다 탄력적으로 협상하여 조기에 회사 정상화가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나서줄 것”을 주문했다.

강 시장은 “지역민은 지역의 유일한 연고 대기업인 금호타이어가 어려움을 겪을 때마다 금호타이어 사주기 등을 통해 아낌없는 애정과 성원을 보여주었으며, 이번 지역경제에 악영향을 끼치는 금호타이어 노사갈등에 따른 파업만은 막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