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기술도 배우고, 취업도 하고!”
“전문기술도 배우고, 취업도 하고!”
  • 정인서 기자
  • 승인 2012.04.03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인력개발원, 18년째 취업률 98% 육박<ㅠㄱ/>현장맞춤형, 수요자 중심의 교육... 기업선호도 높아

“대학교에서 경영학을 전공했는데 취업을 못했어요. 전문기술이 없다보니 취업이 힘들더라고요. ”

대학을 졸업하거나 중퇴하고 다시 직업훈련 전문교육기관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전문기술이 없다보니 취업난 속에 마땅한 일자리를 찾지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한상공회의소 광주인력개발원은  3일 2012년 1월 수료생의 경우 수료생 357명 중 2명을 제외한 355명이 취업함으로써 99.4%의 놀라운 성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18년간 수료생 대비 98% 이상의 취업률을 달성할 정도로 취업전문교육기관으로 자리를 굳건히 하고 있다.

또한 대졸자 및 대학중퇴자 가운데 입학생 비율이 지난 2002년에 8.6%에 불과했지만 지난해는 무려 52%로 6배 이상 증가했다. 이는 일반 대학 졸업자들이 취업난에 허덕이는 반면, 인력개발원 수료생들은 전문기술을 갖추고 있어 입학생이나 기업 양측 모두 선호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현재 금형디자인과 교육생인 정영배(34)씨는 대학을 중퇴하고 개발원에 입학한 경우로 “전문기술을 배우기 위해 개발원에 입학해서 올해 9월에 수료하는데, 자격증은 7개 정도 취득가능 할 것 같다"면서 "취업걱정은 안된다”라고 자신감에 가득 차 있다.

올해 1월에 컴퓨터응용설계제작과를 수료하고 한국알프스에 취업한 정효민(23)씨는 어렸을 때 외국에서 생활해 한국의 학교생활에 적응하지 못해 검정고시를 거쳐 고등학교 학력을 가졌지만, 개발원의 실무 위주의 수업방식과 회사에서 바로 적용 가능한 직무교육을 통해 자신감을 가졌고, 자격증취득 뿐만 아니라 현재 학점은행제 학위도 취득 중에 있다.

대학을 졸업한 후 지인 소개로 금형디자인과에 입학한 윤이관(29)씨는 컴퓨터응용가공산업기사 등 9개의 자격증을 취득하고 당당히 대기업인 한전KPS(주) 입사에 성공했다.

매년 85%에 육박하는 기형적 대학 진학률로 인해 사실상 기업 고용시장에서는 수급불일치 문제로 현장인력이 부족한 반면 대졸 구직자들은 이런 일자리를 채울 마음이나 실무 능력도 부족한 것이 우리 사회의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광주인력개발원 유선희 팀장은 "공급자중심 교육훈련시스템으로 인적자원 공급은 늘었지만 질적 경쟁력이 취약한 것을 보완하기 위해 수요자 위주로의 훈련체계를 개편하여 철저한 실무교육을 실시하고 있다"면서 "원용기 금형명장의 1년짜리 교육을 신설하는 등 기술명장들의 노하우를 전수하는 프로그램을 만들어 개발원의 인재양성 시스템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켜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광주인력개발원은 올해도 광주지역의 금형 관련업체의 인력난 해소를 위해 현재 단기양성과정으로 ‘지역일자리 창출 지원사업’ 교육생을 모집하고 있다. 추후 여성인력 양성을 위한 사업도 계획하고 있다.

교육을 받을 수 있는 대상자는 만 19세 이상의 남녀이면 누구나 가능하며, 문의전화는 940-3500 이나 인터넷 검색창에서 “광주인력개발원” (http://gj.korchamhrd.net)을 입력하면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