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일본 원전 오염수 방출 '철회' 촉구 나서
전남도, 일본 원전 오염수 방출 '철회' 촉구 나서
  • 박병모 기자
  • 승인 2021.04.13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수산물 생산량 57% 차지…환경오염,수산업 타격
방사능 검사 강화..."정부와 긴밀히 협력"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을 결정하면서 전라남도가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13일 오후 도청 브리핑룸에서 일본 정부의 후코시마 원전 부지 내에 보관 중인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을 즉시 철회하라고 강력히 촉구하고 있다. 김 지사는 125만톤이 넘는 막대한 양의 방사능 오염수를 2051년까지 방출하기로 결정한 것은 도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행위로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영록 지사가 13일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을 즉시 철회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전남도는 일본 정부가 13일 오전 도쿄 총리관저에서 각의(국무회의)를 열고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정식으로 결정함에 따라 이로 인해 원전 오염수가 해양에 방류될 경우 환경오염과 수산업계에 막대한 피해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이날 오염수를 기준 이하의 농도로 희석해 바다 또는 대기 중에 방출하는 방법이 현실적이며, 대기보다 바다 쪽이 보다 확실히 실시 가능하다는 경제산업성 소위원회의 보고서를 근거로 바다에 방출하기로 정했다.

이에따라 해양수산부는 원전 오염수가 해양에 방류될 경우 환경오염은 물론 국내 재래시장의 40%, 대형마트의 20% 소비감소, 수산물 생산피해 월평균 160억~375억원 정도 등의 피해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전남지역은 전국 수산물 생산량의 57%, 생산액의 38%를 차지하고 있는 만큼 전남도는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지난해 전남지역 수산물 생산량은 양식어업 170만1000톤, 어선어업 16만8000톤, 내수면 8000톤 등 187만7807톤이다.

톳(2만7930톤)의 경우 전국 생산량의 99%를 차지하고 있다. 다시마(66만366톤)와 전복(1만9734톤)은 약 98%, 미역(48만2216톤)은 전국 생산량의 약 95%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전남도는 목포와 여수, 완도 품질관리원과 함께 수산물 소비단계 전 방사능 검사와 원산지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현재 전남해양수산과학원에서 매달 50~60건의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무안과 영광 해역에서 진행하고 있는 방사능 모니터링 관측을 남해안까지 측정, 관리지점을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정부 차원의 대응을 촉구하는 한편, 시민단체와 유관기관 등과 협력을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일본 정부가 125만톤이 넘는 막대한 양의 방사능 오염수를 2051년까지 방출하기로 결정한 것은 도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행위로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섬·해양·갯벌 등을 터전으로 하는 도민들의 건강을 위해 도내 해역에 방사능 유입 검사와 모든 수입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도 강화해 천혜의 해양자원 보호와 해양관광산업의 피해를 줄이도록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에 수입되고 있는 일본산 수산물은 총 3만189톤, 1433억원에 달한다. 품목별로 보면 방어 2625톤, 돔 4058톤, 볼락 144톤, 갈치 465톤, 해삼 5톤, 김 15톤, 미역 51톤, 다시마 19톤에 이른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