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초등생 10명 중 8명 사교육…공교육 근간 '흔들'
광주 초등생 10명 중 8명 사교육…공교육 근간 '흔들'
  • 이길연 기자
  • 승인 2021.02.24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교육정책연구소, 초 중고 학생 교육 실태 조사 결과
중 75%·고 63% 사교육…가계 경제 부담 가중
초·중·고생 절반, 한 달 1∼5권 독서…고 23% “한 권도 안읽어”

광주지역 초등학생 10명 중 8명이 사교육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중학생과 고등학생 60∼70%가량도 사교육을 받는 것으로 나타나 공교육 정책의 근간이 흔들리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광주시교육청 소속 교육정책연구소가 지난해 광주지역 초등생 4400여명, 중학생 5700여명, 고등학생 3400여명을 대상으로 교육 실태 조사를 한 결과에 따르면 초등생의 81.1%가 사교육을 받는다고 응답했다. 중학생은 75.5%, 고등학생은 63.6%가 각각 사교육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저학년일수록 사교육을 받는 비중이 높음에 따라 사실상 가정 형편이 어려운 가정을 제외하면 거의 모든 초등생이 사교육을 받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같이 사교육 의존도가 높아지면서 공교육 신뢰 훼손과 가계 경제 부담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와 함께 광주지역 초·중·고 학생들 중 46.9%가 진로를 결정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고등학생 절반 이상(56.8%)은 진로를 결정하지 못했다고 응답했다.

장래에 희망하는 직업을 결정했다고 답한 학생 중 27.3%는 문화예술스포츠 전문가 및 관련직을 선택했다. 다음으로 보건·사회복지 및 종교관련이 26%로 많았고, 교육 전문가 및 관련직이 9.9%였다. 

진로 선택 때 고려하는 사안으로는 자신의 능력(35.5%), 자신의 적성(24.1%), 직업의 경제적 수입(15.7%), 직업의 안정성(11.7%) 순으로 응답했다.

또 정보화와 여가 등과 관련해 광주 초·중·고생의 한 달 독서량은 초등생이 0권(8.7%), 1∼5권(42.1%), 6∼10권(17.3%), 11∼15권(7.8%), 16권 이상(24.0%) 등으로 답했다.
중학생은 0권(18.2%), 1∼5권(64.6%)를, 고등학생은 0권(23.5%), 1∼5권(68.9%)를 각각 응답했다.

광주교육정책연구소 이기언 연구원은 “교육당국은 사교육을 받지 않고 자기주도적으로 학습하는 학생들을 위한 수준별 학습 콘텐츠를 다양하게 제공해야한다”고 말했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