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코로나19’ 극복 긴급 추경예산 편성
전남도, ‘코로나19’ 극복 긴급 추경예산 편성
  • 윤용기
  • 승인 2020.03.30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병 방역, 취약계층․소상공인 등 생계안정 등 중점
추경 2,139억원⇒일반회계 1,719억원, 특별회계 5억 원
전남도청사 전경
전남도청사 전경

전라남도는 30일 ‘코로나19’ 감염병 방역과 취약계층․소상공인 등 생계안정,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긴급 추경예산을 편성한 뒤 도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전남도 추경예산 규모는 2천 139억 원으로 일반회계 1천 719억 원과 특별회계 5억 원, 기금 415억 원이다. 국고보조금 1천 224억 원과 재해구호기금 250억 원, 재난관리기금 165억 원을 활용하고 부족분 500억원은 지역개발기금에서 차입해 재원을 마련했다. .

지원 대상으로는 ▲방역강화 ▲취약계층 긴급 생활비 및 소상공인 지원 ▲농어업인 지원 ▲기업지원 등 4대 분야로 구분해 지원할 예정이다.

추경안 내용은 주로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지키기 위해 감염병 검역․진단․치료 등 방역 강화에 105억 원 ▲취약계층의 생계안정과 소상공인의 경제활동 회복을 지원코자 긴급 생활비 등에 1천 496억 원 ▲농어업인의 가계소득 안정을 지원하는 농수산물 판매 촉진사업에 21억 원 ▲‘코로나19’로 침체된 기업의 경제활동 지원을 위해 99억 원 등의 예산으로 편성됐다.

이번 추경예산은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한 선제적 조치인 동시에 중앙정부의 추경예산 편성에 따른 대응 조치로 다음달 3일 도의회에서 심의․의결될 예정이다.

강상구 예산담당관은 “코로나19로부터 도민의 생명․안전을 지키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과 소상공인, 중소기업 등을 지원하기 위해 예산을 집중 편성했다”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이번 추경예산을 최대한 신속히 처리키로 도의회와 협의했다”고 말했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