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의소리
시내버스,
풀뿌리사회공헌
근로정신대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와 인연청연한방병원, 양금덕 할머니 8년간 ‘의료 지원’
김미정 시민기자  |  gm0329@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4  10:31:4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이렇게 다 늙은 노인을 무료로 치료해줘서 정말 감사할 따름입니다.”

지난 6일 오후 3시 광주 서구 청연한방병원. 근로정신대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가 청연한방병원 의료진의 손을 맞잡고 연신 고마움을 표했다.

청연한방병원이 근로정신대 피해자 양 할머니에게 의료지원을 시작한 것은 지난 2010년 8월. 청연은 일제 강점기에 일본으로 건너가 강제노역을 한 양 할머니가 건강이 좋지 않다는 소식을 듣고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을 통해 의료지원을 시작했다.

양 할머니는 16세였던 지난 1944년 5월, 일본으로 가면 돈도 벌고 학교를 다닐 수 있다는 일본인의 꼬임에 넘어가 전투기를 만드는 공장(미쓰비시)에서 강제 노역을 했다. 어린 나이에 노역을 하며 힘든 나날을 보낸 양 할머니는 89세가 된 현재 온몸이 성한 곳이 없다.

이처럼 안타까운 사연을 들고 온정의 손길을 내민 청연한방병원에 양 할머니는 그저 감사할 따름이다.

양 할머니는 “이렇게 다 늙은 노인을 위해 무료로 진료를 해줘서 얼마나 감사한지 모른다”며 “이렇게 도와주시는 분들이 있기 때문에 더욱더 힘을 내서 일본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이국언 대표는 “청연과 인연을 맺은지 벌써 8년째다”며 “처음에는 미안한 마음에 자주 오지 못했는데 청연에서 적극적으로 지원을 해줘서 이제는 꾸준히 할머니를 모시고 다니고 있다”고 말했다.

청연한방병원 이상영 대표원장은 “처음 양 할머니가 방문하셨을 때는 허리쪽이 좋지 않으셔서 치료를 받으셨다”며 “현재는 연세가 있으셔서 기운도 달리시기 때문에 보약도 해드리고 있다. 앞으로 양 할머니가 남은여생을 건강하게 보내실 수 있도록 최대한 돕겠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시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미정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
광주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2) 제1노조, 사무처장 재계약 결사반대 1인 시위
2
화순 창작뮤지컬 ‘너릿재 연가’, 한국 근·현대사의 굴곡과 애환 담아
3
광주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3) 민노 지회장과 사무장 고발당해
4
영풍문고 광주점, 입시조장·차별 상품 반품 결정
5
광산송전탑대책위, 답변없는 산자부 강력 규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501-841 광주광역시 동구 양림로 119번길 7 영동빌딩(4층) | Tel. (062)381-5252 | Fax. (062)381-5253 | 인터넷 주소. www.siminsori.com
등록번호. 광주 다-00130 | 제호. 시민의소리(일반주간신문) | 등록일자 2001년 2월 6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문상기
등록번호. 광주 아 8 | 제호. 인터넷시민의소리 | 등록일자 2005년 12월 13일 | 발행인. 주식회사 시민의소리 문상기 | 편집인. 문상기
Copyright 2011 시민의소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iminsori@siminsor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