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운영 ‘총체적 부실’
광주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운영 ‘총체적 부실’
  • 박용구 기자
  • 승인 2017.11.13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정심 의원, “기본 이용 현황도 모르고 대책도 없어, 영업손실을 영업이익으로 둔갑”
▲ 유정심 시의원

광주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의 운영이 총체적으로 부실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유정심 의원(국민의당, 남구2)은 13일 제263회 사단법인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행정사무감사에서 “처음으로 실시한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 행정사무감사 결과 계약, 채용, 부실관리, 행정 미숙 등 총체적인 문제점을 떠안고 있다”고 주장했다.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는 1·2급 장애인 및 3급 지적·자폐성 장애인, 휠체어를 이용하는 65세 이상 노약자 및 동반 가족 등 교통약자의 이동 편의를 위해 2008년 설립되어 휠체어 이용 시민을 위한 전용차량 97대와 임차택시 29대 등 126대를 운영하고 있다.

유정심 의원은 “이미 광주광역시 감사위원회로부터 2017년 6월 7일부터 6월 16일까지 8일간 실시한 종합감사 결과 운전원 무기계약직 전환 부적정, 직급 보조비 지급 기준 부적정, 콜센터시스템 구축사업 부적정 등 10건에 대해 시정 2건, 주의 4건, 개선 2건, 권고 2건 등 10건의 행정상 조치를 받은 바 있고, 이외에도 용납될 수 없는 문제들을 안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에서 제출한 자료에 의하면 2015년에 실시한 회계 법인에 의한 손익계산서는 7992만 5374만 원의 영업 손실을 본 것으로 되어 있으나 2016년에 실시한 회계법인의 손익계산서에 따르면 2015년은 1억 1795만 1955원의 영업 이익을 본 것으로 되어 있다”고 전제한 뒤, “회계법인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2015년의 경우 영업 이익이 아닌 1억 1795만 1955만원의 영업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며 영업 손실을 영업 이익으로 둔갑시킨 허위 서류 제출에 대해 집중 추궁했다.

또한 그는 현황 관련 자료에서 월별 계와 그에 따른 누계가 전혀 다르게 작성된데 대해서도 추궁했다.

유정심 의원은 “2017년 10월 23일 현장 방문 당시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가 작성한 현황자료에 따르면 전화접수는 8월 현재 누계 25만 368건이고 9월 계는 3만 6539건으로 9월 누계는 28만 6907건이어야 하지만 31만 549건이었고, 휠체어 이용 고객 현황 역시 7월 누계 9만 4882건이고 8월의 계는 1만 8978건으로 누계는 11만 3860건이어야 하나 13만 6721건이었으며, 비휠체어 이용 고객 또한 8월 누계 10만 9140명이고 9월 계 1만 7490명으로 12만 6630명이어야하나 15만 4211명으로 작성되어있는 등 엉터리 현황이었다”고 질타했다.

또한 “인터넷 접수 2만 4679건, 전화 접수 31만 549건으로 접수자 현황은 33만 5228건이나 휠체어 이용 고객은 12만 3784건, 비휠체어 이용 고객은 15만 4211건으로 접수자 대비 이용자의 차이 즉, 취소는 5만 7233명임에도 불구하고 3만 2589건으로 축소하여 보고하였다”고 지적하며 “의도적으로 실적에 대해 과장하여 보고하고 불리한 부분은 축소하는 행정은 용납될 수 없다”고 강도높게 질타했다.

이어 “다른 특·광역시 공용차고지의 경우 서울 37개소, 대구 14개소, 인천 7개소, 대전 8개소 등을 운영하고 있는 반면 광주시는 북구 단 한 곳만 운영하고 있어 평균 대기시간이 40분 이상 소요되며 상대적으로 북구 이용객의 대기시간이 가장 짧고 남구 이용객의 대기시간이 가장 길게 나타나고 있어 개선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정심 의원은 “기본 현황도 모르고 엉터리 회계 감사 보고서를 제출하고 도출된 문제에 대한 개선책도 없는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의 운영은 행정의 모든 잘못을 범하고 있는 ‘총체적인 부실 기관’이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