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편집권 침해한 조선대 교직원, '엄중한 징계 요구'
인권·편집권 침해한 조선대 교직원, '엄중한 징계 요구'
  • 정선아 기자
  • 승인 2017.11.08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들에게 ‘니 애미 애비가 그렇게 가르쳤냐’는 등 폭언 일삼아
기사 바꾸라 지시, 편집회의 참여하겠다며 협박
조선대 총학생회, "대자협과 대학평의원회에 처벌 요구할 예정"

조선대 신문방송사에서 대학의 직원이 자신의 지위를 이용하여 편집권 침해와 국원인 학생에 대한 인권침해를 했다는 논란에 대해 시민단체가 가해자에 대한 엄중한 징계를 요구하고 나섰다.

광주시민사회단체(한국인권교육원, 광주기독교협의회 인권위원회, 조선대학교 총학생회, 한국투명성기구 광주전남본부)는 8일 오전 조선대 학생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학의 직원이란 지위를 이용하여 학생들의 편집권과 인권을 침해한 행위는 갑을문화의 적폐다”고 비난했다.

현재 학생들에게 폭언을 일삼고, 인권·편집권 침해를 가한 가해자 교직원은 다른 부서로 인사조치만 취한 상태며 피해를 입은 학생들 중 세 명은 신문사를 퇴사했다.

▲ 서지은 조선대 신문사 현 편집국장

서지은 조선대학교 신문사 편집국장(현 2학년)은 이날 발언을 통해 “저희 신문사는 전 직원(가해자)이 부임하게 된 작년부터 편집권 침해와 폭언을 듣게 됐다”면서 “그는 ‘옛날 같았으면 진짜 파일로 맞았다’, ‘니 애미 애비가 그렇게 가르쳤냐’는 등 학생들에게 폭언을 퍼부었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이어 “그는 신문에 기재되지 않는 기사를 보고 마음에 들지 않거나 자신이 봤을 때 형평성이 맞지 않다고 생각하는 기사를 쓴 기자를 불러 기사를 바꾸라 지시했다”면서 “신문 발행 전 신문에 실릴 콘텐츠를 정리해서 제출할 것을 요구하고 거부하면 폭언과 편집회의에 자신도 참여하겠다고 협박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대학 언론사가 한 직원에게 얼마나 심한 폭언을 듣고 편집권을 침해당했는지 알리기 위해 이 자리에 섰으며 당사자에게 아직 사과를 받지 못한 상탠데 진심어린 사과를 받고 싶다”고 바랐다.

이들 단체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민주주의를 배우고 익혀가는 대학에서 대학의 직원이라는 지위를 이용하여 학생들의 편집권과 인권을 침해한 행위는 그 어떤 이유로도 용서받을 수 없는 갑을문화의 적폐다”면서 “적폐청산의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들려오는 가운데 이런 분위기를 비웃기라도 하듯 조선대 신문방송사에서 일어난 편집권, 인권침해 논란은 매우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가해자인 직원의 폭언과 모욕적인 언사로 인해 세 사람의 간부 기자들이 신문사를 퇴사했다는 사실은 독재정권 아래서나 있을 법한 언론탄압행위로써 민주주의의 핵심가치인 표현의 자유를 억압한 인권유린 행위에 다름 아니다”고 꾸짖었다.

원동언 총학생회 부회장은 “인사 조치를 취했지만 징계위원회를 통해 확실한 징계를 내리려 한다”면서 “직원인 가해자는 언젠가 학생들과 같이 근무를 하게 될 것이니 사례를 확실히 남겨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공론화시키기 위해 기자회견을 열었고, 대자협(대학자치운영협의회)과 대학평의원회에 처벌을 요구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