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공원 개발이 원도심을 죽인다”
“민간공원 개발이 원도심을 죽인다”
  • 박용구 기자
  • 승인 2017.10.18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택 시의원, “2단계 민간공원개발지역 축소 민‧관 거버넌스 제안 수용해야”
▲ 임택 시의원

민간공원개발이 원도심을 죽인다는 새로운 주장이 광주광역시의회에서 제기됐다.

임택 광주광역시 의원은 18일 5분 발언을 통해 “대규모 아파트가 들어설 것으로 관측되는 민간공원 개발지역, 군공항 이전 부지로 원도심 인구가 이동할 것이 분명해 원도심을 죽이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1.2단계 민간공원개발을 축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임택 의원은 “학계에서 제시하는 적정 주택보급률 115%를 기준으로 볼 때, 2025년에는 118,030가구의 주택이 더 공급되어야 할 것으로 추산되고 있는데 비해 2015년 이후 광주시에서 이루어질 재개발, 재건축, 주택조합 등의 주택공급이 79,607가구로 예상되고 있고, 전문가들의 연구 자료에 따르면 10곳의 민간공원 개발에 따른 아파트 공급 57,580가구와 이전을 추진하고 있는 공군부지의 주택공급 계획 41,080가구를 합하면 총 178,267가구로 예측되고 있다”면서 “적정공급보다 약 6만 가구 이상의 공급과잉이 이루어진다”고 설명했다.

이를 근거로 그는 “현재 광주시의 민간공원개발 방식은 도시발전과 도시계획적 차원에서 심대한 문제점을 안고 있다”면서 “아파트 중심의 개발은 광주시의 2030년 도시기본계획의 다양한 주거공간 정책과 제도를 마련하겠다는 시의 주거환경분야의 계획과도 정면으로 배치되고, 원도심 기능증진과 회복을 위한 도시재생 방향과도 맞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민·관 거버넌스에서 시민사회가 제기한 민간공원개발지역의 축소를 수용하고, 동시에 도시재생특별회계의 조속한 설치와 원도심 기능회복을 위한 종합 대책을 수립할 것”을 촉구한 뒤, “민간공원개발 방식에 대해 도시계획적 관점에서 종합적이고 진지한 접근”을 주문했다.

한편, 광주시는 도시근린공원 일몰제 대책으로 25개 해당공원 지역에 대해 1단계 4곳, 2단계 6곳을 민간공원 개발방식으로 추진하겠다는 발표를 한 바 있으며, 현재 1단계 4곳에 대해 공모를 마무리하고 심사를 준비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광주광역시 동구 양림로119번길 7 영동빌딩 4층
  • 대표전화 : 062-381-5252
  • 팩스 : 062-381-525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상기
  • 명칭 : 시민의소리
  • 제호 : 시민의소리(일반주간신문)
  • 등록번호 : 광주 다 00130
  • 등록일 : 2001-02-06
  • 발행일 : 2001-02-06
  • 발행인 : 주식회사 시민의소리 문상기
  • 편집인 : 문상기
  • 등록번호 : 광주 아 8
  • 제호 : 인터넷시민의소리
  • 등록일 : 2005-12-31
  • 시민의소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시민의소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iminsori@siminsori.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