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트라우마센터, 국립센터로 격상된다
광주트라우마센터, 국립센터로 격상된다
  • 정선아 기자
  • 승인 2017.09.06 23: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정부부처 간 협의 통해 주관부처 행안부로 최종 결정
내년 국비 4억원 반영 기본계획 수립 용역…사업추진 본격화

그동안 광주광역시가 운영해 왔던 광주트라우마센터가 국가 트라우마 치유센터로 격상돼 운영된다.

광주트라우마센터는 보건복지부 정신보건 시범사업으로 지난 2012년 출범해 국비와 시비로 운영돼오다 2016년부터는 광주시 예산만으로 운영돼 왔다.

이에 광주시는 지난 대통령 선거 과정에서 ‘국립 트라우마 치유센터 조성’을 공약으로 요구했고, 정부가 최종 반영하기에 이르렀다. 하지만 주관 부처가 정해지지 않아 진척에 난항을 겪기도 했다.

다행스럽게도 최근 광주시와 정부 관련 부처간 수차례 협의 끝에 주관부처가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로 최종 결정됐다.

행안부는 이에 내년 상반기 설립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 실시를 위해 2018년 국비 4억을 정부예산(안)에 반영해 국회에 제출했다.

센터 건립위치는 광주시에서 제안한 옛 국군광주병원(화정동 소재) 부지를 우선적으로 고려하기로 하고, 지난달 30일에는 행안부와 광주시 관계관 등이 옛 국군광주병원 부지를 공동으로 현장답사 하는 등 사업추진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광주시와 행안부는 센터 건립의 원활한 추진과 국립 센터로서의 향후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적극 협력키로 하고, 센터의 명칭과 규모, 향후 운영방안 등 세부사항은 내년 실시 예정인 국가 트라우마 치유센터 조성 기본계획 용역을 통해 결정할 예정이다.

박남언 시 복지건강국장은 “국가 트라우마 치유센터가 광주에 국가지원 독립조직으로 설립되면 국가폭력의 가해자인 국가가 과거사에 책임지는 자세를 보이는 것은 물론, 국가폭력 피해자의 사회적 치유와 국가 통합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류달용 2017-09-08 08:30:32
제 목 : 광주의 트라우마센터가 국립으로결정됬으니 민간기업을 통한 건립기부도 취소되어야한다.

트라우마센타가 국립으로 승격결정됬으니 출연기관으로하고자한 민간기업을통한 건립기부발표는 취소되어야한다.
본인이 그간 이건의 문제점을나타내어 태클을걸었다.
다행히 국가기관으로한다고 결정후 광주시가 출연기관을통한 법인화추진했던것을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이제남은것은 민간기업 건립기부도 취소를 발표하여야한다.
문재인정부 광주에 좋은일하나하네?
트라우마센터 국가기관 이건은 도청복원보다 더우선되어야할 아주밝은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