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1000일,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촉구
'세월호 참사' 1000일,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촉구
  • 정선아 기자
  • 승인 2017.01.09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광주광역시·구의원,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촉구 기자회견 열어
"지금이라도 유가족들과 국민들의 요구 즉각 수용해야"

국민의당 광주광역시·구의원 일동은 9일 오전 10시 광주시의회 기자실에서 세월호 참사의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오늘은 ‘세월호 참사’가 있는지 천일이 되는 날이다”라며 “그러나 지금까지 박근혜 정부는 세월호 참사에 대해 지속적인 음해와 증거인멸을 자행해 왔고, 세월호 유가족들은 천일이라는 긴 시간 동안 고통의 날들을 보내야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유가족들은 그 동안 천막농성, 단식투쟁, 서명운동, 도보행진, 토론회 등을 통해 절규해왔지만 아직까지도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또 “지난해 3월과 9월 두 차례 진행된 세월호 청문회는 증인들의 비협조속에 큰 소득이 없었고, 4·16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진통을 앓다가 해체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박 대통령은 직무정지가 되기 직전인 지난해 12월에는 자신의 마지막 민정수석으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부위원장이었던 조대환 변호사를 임명했다”며 “조대환은 ‘세월호 특조위는 기울어진 운동장이다. 전리품 잔치를 하는 곳’이라는 천인공로할 말을 해 유족들의 가슴에 비수를 꽂은 장본인이다”라고 대통령의 무지와 불통을 재차 꾸짖었다.

특히 이들은 “박 대통령은 지난 1일 기습 기자간담회를 열어 ‘세월호 7시간 동안의 의혹은 모두 왜곡됐고, 나는 대통령으로서 할 일을 다했다’라는 변명을 했다”면서 “3년 전 세월호 참사를 ‘작년인가? 재작년인가?’ 라고 말할 때는 과연 박 대통령이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맞기나 하는가에 대한 의구심이 들 정도였다“라고 개탄했다.

이와 함께  “연인원 1천만 명이 참가한 박근혜 정권 퇴진운동에서 가장 지지를 받는 요구가 ‘세월호 참사’ 문제 해결인 것을 봐도 국민들의 뜻이 무엇을 원하는지 분명히 알 수 있다”며 “세월호 인양도, 진상규명도, 책임자 처벌도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결국 그러한 악행들의 대가로 박근혜 정권은 쫒겨나기 직전인 상태이다”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그러나 이것은 최소한의 정의로 지금이라도 유가족들과 국민들의 요구는 즉각 수용하고, 진심어린 대국민 사과와 책임자 처벌을 해야 한다”며 “이를 통해 국민들은 비로소 세월호 희생자들에게 최소한의 정의가 실현되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세월호 참사 천일을 맞이하는 9일 진도 팽목항에서는 ‘세월호 1,000일 추모문화제’가 열리고, 광주에서는 진월동 푸른길 공원에서 추모문화제가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