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심당 조아라 선생 기념관 문 열다
소심당 조아라 선생 기념관 문 열다
  • 한울 시민기자
  • 승인 2015.09.17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YWCA 소심당조아라 기념사업회(이사장:김경천) 주최로 지난 15일 남구 양림동에서 많은 귀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소심당(素心堂) 조아라 선생의 기념관이 개관했다.

광주에 어머니로 불리는 조아라 선생은 1912년에 나주 반남에서 태어나 수피아 여학교를 졸업하고, 광주이일학교 교사로 재직 중에는 수피아 백청단 은지환 사건 주동자로 검거됐다.

이 때문에 옥고를 치르기도 했으며, 1936년에는 신사참배 거부로 등으로 꾸준한 항일투쟁으로 민족의 자존심을 지키는 여성 선각자 상을 보였다. 1980년 광주민주화운동에서는 광주의 어머니로 당당함을 보여 주기도 했지만 지난 2003년 7월8일 작고했다.

광주 남구 제중로46번길 3-6번지에 위치한 2층 건물로 1층은 선생의 손때 묻은 유물과 생전의 선생의 활동모습을 볼 수 있으며, 휴게실과 사무실로 있고, 2층은 세미나실로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