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산구 풍물패 도심곳곳 돌며 U대회 흥 돋운다
광산구 풍물패 도심곳곳 돌며 U대회 흥 돋운다
  • 정인서 기자
  • 승인 2015.06.23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멋·소리로 대회 분위기 고조…경기장 등서 외국인에 볼거리 제공

광산구 풍물패와 2015 광주하계U대회 마스크트 ‘누리비’가 대회 주요 경기장 및 사람들이 많이 오가는 도심곳곳을 돌며 10여일 앞으로 다가온 전세계 대학생 올림픽의 분위기를 달군다.

U대회 거리 홍보에 나서는 풍물패는 월곡1동 주민자치센터의 ‘아니노지못하리(단장 강한홍)’와 첨단사회복지관의 ‘송하울림(단장 심은순)’의 연합모임. 두 단체는 광주가 치르는 국제대회의 성공 개최를 기원하는 의미에서 이번 거리 홍보에 참가했다.

풍물패는 U대회 개최 전까지 광주송정역과 첨단LC타워, 수완호수공원 등 광산구 다중집합장소에서, 경기가 시작되는 다음달 3일부터는 각 경기장에서 사물놀이로 한국의 멋과 소리를 선보인다.

아울러 누리비와 함께 대회 홍보물을 나눠주며 주민, 대회참가·관람·응원 외국인과 기념사진도 찍는다. 26일부터 대회시작 전날까지는 광산송정역에서 열리는 선수단 맞이 환영행사에 참가하는 등 다양한 일정도 소화할 예정이다.
‘송하울림’ 심은순 단장은 “신명나는 우리 가락으로 U대회 홍보는 물론이고, 한국의 흥을 외국인들 마음속에 깊이 심어주고 싶다”며 “성공적인 대회가 될 수 있도록 한 판 제대로 놀아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