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법(法)이 고프다!”
“나는 법(法)이 고프다!”
  • 진재환 시민기자
  • 승인 2014.08.28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산구 ‘주민 로스쿨’ 운영, 내년 확대운영 계획

"나는 법을 몰라요!"

이제는 이런 말을 하지 말자. 광산구에서 일반 주민을 위한 일상생활에서 부딪히는 법률을 중심으로 법률전문가로부터 교육받는 '주민로스쿨'을 운영하기 때문이다.

일상에서 일어나는 크고 작은 사건들을 당했을 때, 그 해법을 자문할 수 있는 마땅한 방법이 없는 게 현실이다. 아주 간단한 법률적 상식만 알아도 쉽게 해결할 일을 이를 몰라 쩔쩔 매거나 오히려 낭패를 당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면 대리운전 기사가 모는 차를 타고 가다 사고가 났다면 내 책임은 어디까지일까?  변호사에게 사건 의뢰를 하기에는 비용이 만만찮고, 정확한 법률 지식을 갖춘 이가 주변에 드물어 어려울 것이다.

예기치 않은 낭패를 겪는 주민을 위해 광주 광산구(구청장 민형배)가 ‘광산 주민로스쿨’를 마련해 9월 22일 문을 연다고 한다.
법무부, 대한변협법률구조재단과 함께 운영하는 ‘광산 주민로스쿨’은 모르면 억울하게 당하는 법 이야기를 현직 변호사가 생생하게 들려준다.

9월 22일부터 10월 13일까지 매주 월요일 오후 2시에 시작하는 ‘광산 주민로스쿨’은 교통사고, 부동산 거래, 학교폭력, 피싱범죄 등을 주제로 4차례 진행한다. 강의 장소는 수완지구 원당산공원에 있는 광산구공익활동지원센터 대강당이다.
광산구는 9월 1일부터 선착순 50명을 모집한다. 광산구 누리집(www.gwangsan.go.kr), 전화(960-8075), 팩스(960-8029)로 신청할 수 있다.
광산구 이지연 법무팀장은 “몰라서 겪는 불이익을 예방하고, 자신의 법적 권리를 정확히 알아 보다 나은 삶에 도움을 주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이번 교육 후에 주민만족도 조사 등을 통해 의미가 있다면 내년부터 상하반기에 각 1차례씩 1년에 2회 정도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광산 주민로스쿨’ 문의는 구 기획관리실 법무팀(960-8075)으로 전화하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