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구 대남대로 30년 된 가로수 왜 죽었을까?
남구 대남대로 30년 된 가로수 왜 죽었을까?
  • 신문식 시민기자
  • 승인 2014.07.07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월 수관주사 구멍 3~4개 보여

▲ 대남대로에 죽어가는 가로수가 보인다.
광주 남구 대남대로 동강그룹(동강오피스텔) 건물 앞 도로에 30년 이상 자란 가로수가(지면 1m 위에서 둘레:1.2m) 잎이 노랗게 변해서 고사되는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이렇게 오래된 느티나무 가로수가 고사하는 일은 별로 드문 일이다.

남구 대남대로는 가로수가 죽으면 베어버리고 심지 않는 곳(주월교차로 부근)이 많아서 도시가 삭막할 뿐만 아니라 이 빠진 사람이 웃는 것처럼 흉물스러워 도시미관을 해치고 있다. 가로수는 삼복더위에는 끓어오르는 태양의 불볕더위나 아스팔트 열기를 막아주고 더위를 식혀주는 에어컨처럼 보행하거나 잠시 쉬어가는 시민들은 좋은 쉼터이자, 파라솔과 같은 역할을 하는 보배이다.

남구청 관내에는 작년 여름에도 대남대로 양림휴먼시아 푸른 길공원 앞 도로 가로수가 죽은 일도 있어 시민들은 남구청 가로수 관리가 소홀하지 않는가 하는 서운함이 있었다. 지난해에 담당 관계자는 “대남대로 가로수는 하청업자에게 주어서 관리를 한다.”고 했다.

그러나 가로수가 고사하면 베어버리고 다시 심기까지는 “3년 후에나 심게 된다고 한다. 가로수 뿌리가 완전히 썩은 후에 뽑아내야 도로가 많이 파괴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했다. 가로수가 고사하고 베어버리면 그동안 도시의 경관은 물론 시민들은 여름에는 많은 불편을 감수해야 한다.

도시미관을 아름답게 해주고 서민들의 쉼터들이 관리를 잘못해서 가로수가 죽는다는 것이 너무 안타까워할 뿐만 아니라, 30년이 넘는 가로수가 어떤 이유로 죽어가는 것인지조차 관계자들이 모르고 있다는데 시민들은 불평불만이 많다.

▲ 가로수에는 3월달에 수관주사구멍이 3-4개 뚫려 있었다.
느티나무 가로수에는 작은 구멍이 3~4개가 뚫려 있었다.

남구청 공원녹지과 담당 관계자는 “대남대로에 가로수가 한 그루 죽어가는 것은 알고 있다. 가로수가 잘 살다가도 죽는 수는 있다. 누가 고의적으로 죽인 것은 아니다. 그러나 어떤 이유로 죽는 줄은 모르고 있으며 봄에 수관주사를 3~4군데 주입한 일이 있는 데 그 수관주사 구멍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광주광역시 동구 양림로119번길 7 영동빌딩 4층
  • 대표전화 : 062-381-5252
  • 팩스 : 062-381-525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상기
  • 명칭 : 시민의소리
  • 제호 : 시민의소리(일반주간신문)
  • 등록번호 : 광주 다 00130
  • 등록일 : 2001-02-06
  • 발행일 : 2001-02-06
  • 발행인 : 주식회사 시민의소리 문상기
  • 편집인 : 문상기
  • 등록번호 : 광주 아 8
  • 제호 : 인터넷시민의소리
  • 등록일 : 2005-12-31
  • 시민의소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시민의소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iminsori@siminsori.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