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산]'착한기업'을 아시나요
[광산]'착한기업'을 아시나요
  • 최승주 시민기자
  • 승인 2011.07.27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기업·마을기업 431명 일자리 제공…지속가능한 대안 모델로 ‘주목’
▲ 광산구의 착한기업들이 일자리 창출과 지역사회의 새로운 안전망으로 떠오르고 있다. 사진은 보모 파견 사회적 기업. 사진 광산구청 제공

영리기업이나 국가가 할 수 없는 사업분야에서 주민들을 위해 열심히 일하는 기업들이 있다. 이른바 '착한 기업'이다. 많이 들어본 사회적기업이나 마을기업을 통칭한 말이다.

최근 광산구(구청장 민형배)가 ‘착한 기업’ 전성시대를 열고 지속가능한 일자리를 제공하면서 공익실현 등 사회적 목적을 충족시키는 데 힘쓰고 있다.

25일 현재 광산구의 22개 ‘착한 기업’에서 일하고 있는 주민들은 모두 431명. 구체적으로는 사회적 기업이 5개, 예비 사회적 기업 6개, 사회적 창업보육기업 6개, 마을기업 5개다. 사회적 기업의 전 단계가 예비 사회적 기업이고, 전전 단계를 창업보육 기업으로 부른다.
‘착한 기업’의 영역은 보모(babysitter) 파견, 영양 어묵 제조·판매, 제철 채소·과일 꾸러미 배달 등 다양하다. 일반 사기업체에서는 도저히 수행할 수 없는 영역이다.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적 수요가 확대되고 있어 ‘착한 기업’ 설립을 통한 일자리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이런 ‘착한 기업’의 확산에는 민선 5기 광산구 민형배 청장의 철학과 지원 정책에서 나왔다. 광산구는 기업 유치 활동과 별도로 지역 공동체에서 직접 운영할 수 있는 ‘착한 기업’을 통해 안정적인 일자리를 꾸준히 늘려가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광산구는 ‘착한 기업’ 육성에 국시비를 포함해 총 8억6천여만원을 투입했다. 또한 회사가 빠른 시일내에 본 궤도에 오르도록 전문가의 분석과 상담, 경제 환경에 대한 정보도 제공하고 있다.

광산구는 전 부서가 나서 ‘착한 기업’ 물품 구매에 나서고 있다. 또 각 부서의 물품 구매 성과를 심사해 연말에 우수 부서를 포상할 계획이다. ‘착한 기업’ 대부분이 걸음마 단계여서 마중물 성격의 지원이 제공되는 셈이다.
광산구에 뿌리 내리고 있는 ‘착한 기업’은 새로운 씨앗을 퍼뜨리고 있다.
광주광역시가 시행하는 예비 사회적 기업 인큐베이팅 지원사업에 지난 15일 6개의 광산구 인큐베이팅 사업이  선정됐다. 이날 지원이 확정된 창업보육 기업은 모두 15개. 이 중 절반에 가까운 6개가 광산구인 셈이다.

이는 광산구가 ‘착한 기업’의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음을 알게 해준다. 광산구는 ‘착한 기업’과 소비자를 인터넷으로 연결하는 지역 상거래망(local commerce)을 개통을 준비하고 있고, 통합 브랜드를 개발해 전체 기업의 동반 성장을 이끌어 낼 계획이다.

민형배 광산구청장은 “착한 기업이 노동자, 고객, 지역 경제에 ‘착한 일’을 많이 할 수 있도록 유·무형의 지원 정책을 입체적으로 진행하겠다”며 “믿고 거래할 수 있는 광산구 착한 기업을 많이 애용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