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등 전국 12개 측정소 방사성 요오드 검출
광주 등 전국 12개 측정소 방사성 요오드 검출
  • 시민의 소리
  • 승인 2011.03.29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철호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장 “아직 우려할만한 수치는 아니다”
 일본의 원전 사고 이후 광주 등 우리나라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으나 실제로 우리나라에 미치는 영향을 아직까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당국은 일부 시민들이 불안해 하고는 있으나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여파로 연간 방사선량 한도의 20만~3만분의 1에 불과하는 매우 극미량으로, 인체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다고 밝혔다.

29일 윤철호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장은 "28일 전국 12개 지방측정소에서 공기를 채취, 분석한 결과 모든 측정소에서 극미량의 방사성 요오드가 검출됐다"고 밝히고 “인체 위험 가능성까지 연결하는 것은 불필요한 불안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기술원에 따르면 검출된 방사성 요오드(131I)의 농도는 최소 0.049 mBq/㎥에서 최대 0.356 mBq/㎥ 수준으로 이를 인체가 쪼이는 피폭방사선량으로 환산하면 4.72x10-6∼3.43x10-5mSv 범위여서 일반인의 연간 선량한도인 1mSv의 약 20만∼3만분의 1 불과하다는 것이다.
특히 춘천측정소에서는 세슘-137(137Cs)과 세슘-134(134Cs)도 각각 0.018 mBq/㎥, 0.015 mBq/㎥ 확인됐다. 두 원소를 더해 피폭방사선량을 계산하면 1.21x10-5mSv로, 일반인의 연간 선량한도(1mSv)의 약 8만분의 1 수준이다.
기술원은 이 요오드와 세슘 역시 앞서 발견된 제논과 마찬가지로 캄차카반도와 북극, 시베리아를 거쳐 유입된 것으로 추정해 일본과는 무관한 것이라고 말했다.
윤 원장은 "지금 들어오는 방사성 물질은 극미량으로, 이 정도 검출 수준으로는 국민들 생활에 조금의 변화도 없다는 점을 확실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단위 : mBq/㎥)

측정소

I-131

Cs-137

Cs-134

서울

0.356

불검출

불검출

춘천

0.108

0.018

0.015

대전

0.102

불검출

불검출

군산

0.157

불검출

불검출

광주

0.049

불검출

불검출

대구

0.170

불검출

불검출

부산

0.145

불검출

불검출

제주

0.184

불검출

불검출

강릉

0.079

불검출

불검출

안동

0.089

불검출

불검출

수원

0.109

불검출

불검출

청주

0.255

불검출

불검출

* 최소 검출 하한치 I-131 : 0.015 mBq/㎥
Cs-137 : 0.008 mBq/㎥,  Cs-134 : 0.008 mB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