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용, '오동에 듣는 빗발'
김상용, '오동에 듣는 빗발'
  • 김주석
  • 승인 2008.06.03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주석 시조시인

오동에 듣는 빗발 무심(無心)히 듣건마는
내 시름 하니 잎잎이 수성(愁聲)이로다
이 후(後)야 잎 넓은 나무야 심을 줄이 있으랴

* 듣는: 떨어지는.
* 시름 하니: 시름이 많으니.
* 수성(愁聲): 시름 소리. 근심 가득한 소리. 온통 근심의 소리.


'널찍한 오동잎에 떨어지는 굵직굵직한 빗소리'가 지은이 자신의 심란한 상태를 속속들이 헤집어내고 말았다. 심기가 불편하다.

평상시의 상황이라면 당연히 편안한 마음으로 들었을 빗소리였겠지만 상황이 상황인지라 마치 얹히는 음식처럼 온통 수심 덩어리이다. 마땅히 '무심'이어야 할 세상이 통째 '수심'의 세상이 되어 버렸다. 태평국이어야 태평심일 터인데 나라가 편치 않아 그도 편치 않다. 

김상용은 김상헌의 형이다. 병자호란 때 강화성이 함락되자 죽음을 택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광주광역시 동구 양림로119번길 7 영동빌딩 4층
  • 대표전화 : 062-381-5252
  • 팩스 : 062-381-525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상기
  • 명칭 : 시민의소리
  • 제호 : 시민의소리(일반주간신문)
  • 등록번호 : 광주 다 00130
  • 등록일 : 2001-02-06
  • 발행일 : 2001-02-06
  • 발행인 : 주식회사 시민의소리 문상기
  • 편집인 : 문상기
  • 등록번호 : 광주 아 8
  • 제호 : 인터넷시민의소리
  • 등록일 : 2005-12-31
  • 시민의소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시민의소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iminsori@siminsori.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