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해는 맞을 거며’
‘새 해는 맞을 거며’
  • 김주석
  • 승인 2008.03.05 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주석 시조시인

새 해는 맞을 거며 묵은 해는 보낼 건가
어이 맞으오며 어이 보낼 건가
아희야 잔 가져 오너라 술 맞이부터

* 예전이나 지금이나 음력 설까지 쇠어야 비로소 새해를 맞이한 기분이다. 말하자면 고향에 다녀와야 본격적으로 새해가 시작되는 느낌이다. 이 시조는 지극히 단순하다. 종장의 단순 처리가 오히려 이 시조의 맛이라면 맛이겠다. 무엇보다 심각하지 않아 좋다. 거창하지 않아 좋다. 새해맞이가 평소와 다를 바 없어 좋다. 담백한 새해맞이요 수수한 새해맞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